R&D 100조시대…체계적 안전교육으로 연구실안전의식 높여야

과기부, '연구실 안전환경 조성 위한 과학기술단체 토론회'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7일 연구안전 전문인력의 권한 강화와 안전관리 예산 확대, 안전교육 강화 및 의식 제고 등을 통해 안전한 연구환경을 조성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강상욱 과기정통부 미래인재정책국장은 이날 한국과학기술원(KAIST) 정근모 콘퍼런스홀에서 열린 ‘제1차 연구실 안전환경 조성을 위한 과학기술단체 토론회’에서 “안전관리를 위한 적극적인 투자와 의지가 필요하고 연구성과를 우선시하는 경영진 의식과 현장 풍토도 바뀔 필요가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연구실 안전 확보 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토론회는 앞으로 총 4회에 걸쳐 열린다.

이날 ‘연구실 안전의 현주소와 개선방안’이라는 주제로 열린 행사에는 연구실안전법을 제정한 더불어민주당 이상민 의원과 이우일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장, 한민구 한국과학기술한림원장, 이광형 KAIST 총장 등 과학기술계 대표들이 참여했다.

행사는 연구실 안전 현황과 개선방안에 관한 주제발표와 패널토론으로 구성됐다.

발제를 맡은 강 국장은 안전관리 예산 확대, 연구안전 전문인력 확대 및 권한 강화, 학생연구자 보호, 안전교육 강화 및 의식 제고, 형식적 안전관리 탈피, 맞춤형 안전관리체계 구축, 사고예방에 첨단 과학기술 활용 등 안전한 연구환경 조성을 위한 7대 과제를 제시했다.

강 국장은 “대학 학생연구자 안전예산은 1인당 5만원 수준으로 열악하고, 연구실 사고 80%가 보호구 미착용 등 인적요인에 의한 사고로 발생한다”며 “체계적인 안전교육을 통해 안전의식 제고가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이우일 과총 회장은 과학기술 인재를 보호하기 위해 과학기술인의 적극적인 역할과 정부와 현장 간 소통을 강조했다.

대학과 기업연구소 대표들은 기관별 안전 주요 현안과 안전관리 우수사례 등을 공유했고, 연구자와 기관 관계자 모두 안전의식을 제고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용홍택 과기정통부 1차관은 “국가 R&D 투자 100조시대를 맞이했고 정부는 올해 27조4천억원에 달하는 연구과제를 수행하고 있다”며 “좋은 기술이 제품화하고 그 제품이 매출로, 매출이 연구비로 이어지는 선순환 체계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연구실 안전”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한 아이를 키우는 데 온 마을이 필요하다는 아프리카 속담처럼 미래를 이끌어갈 과학 새싹을 키우고 안전하게 보호하는 데 과학기술계 전체가 함께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129)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