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D특구를 한국판 뉴딜 클러스터로’…2025년 매출 100조 목표

과기정통부 '제4차 연구개발특구육성종합계획안' 10일 공청회

전국의 17개 연구개발특구를 ‘한국판 뉴딜 R&D 클러스터’로 육성해 2025년까지 특구 내 매출을 100조원, 특구 내 기업수를 1만개로 늘리는 방안이 추진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10일 오후 대덕연구개발특구 내 대전ICC에서 공청회를 열어 이런 내용의 ‘제4차 연구개발특구육성종합계획안(2021~2025)’을 공개하고 산·학·연 관계자와 일반 시민들의 의견을 듣는다고 9일 밝혔다.

공청회는 5년마다 수립하는 법정 최상위 계획인 특구육성종합계획을 수립하고자 마련됐다. 연구개발특구는 현재 대덕·광주·대구·부산·전북 등 5개 광역특구와 구미·군산·김해·나주·서울·안산·울산·진주·창원·천안-아산·청주·포항 등 12개 강소특구가 있다.

종합계획안에는 특구 내 공공기술의 이전 및 사업화 촉진, 기술 창업 지원, 특구 내외 혁신주체 간 네트워크 활성화, 신기술 실증 테스트베드 구축 등 향후 5년간의 특구 육성 정책의 기본 방향이 담겼다.

연구개발특구를 자유로운 혁신 생태계로 미래사회를 이끌어가는 ‘한국판 뉴딜 R&D 클러스터’로 육성하는 것을 비전으로 정했다.

2025년까지 특구 내 매출액을 47조원(2018)에서 100조원으로, 기업 수를 5천553개(2018년)에서 1만개로, 코스닥 능록기업을 85개(2018년)에서 150개로, 기술이전 금액을 872억원(2018년)에서 1천500억원으로 늘리는 것을 목표로 삼았다,

최종인 한밭대 교수가 공청회 좌장을 맡고 산·학·연·관 전문가 7명이 토론자로 참석한다. 현장 참석 인원을 50명 이내로 제한하는 대신 과기정통부 유튜브 채널로 온라인 생중계할 예정이다.

과기정통부는 공청회 논의 내용을 반영해 제4차 특구육성종합계획을 4월중 연구개발특구위원회(위원장: 과기정통부장관)에서 심의·의결하고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 심의회의에 보고해 확정할 계획이다.

(158)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