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서울 지하철 8호선 ‘스마트 역사’로 만든다

3D맵·지능형CCTV로 역무 효율화…사고 시 신속대처

LG유플러스[032640]와 하이트론씨스템즈 컨소시엄은 내년 상반기까지 서울교통공사 지하철 8호선 18개 역사에 스마트스테이션을 구축하는 사업을 수주했다고 21일 밝혔다.

스마트스테이션은 지하철 역사에서 운용하는 모니터링 시스템을 지능형 CCTV와 3D 맵을 통해 고도화하는 사업으로, 역사 내 승객 움직임과 사고 상황을 역무원이 신속하게 파악하고 대응할 수 있게 해준다.

LGU+ 컨소시엄은 ▲ 8호선 18개 역사를 가상공간에 재현하는 디지털트윈 ▲ 역사 내 사각지대를 해소하는 지능형 CCTV ▲ 쓰러진 승객을 탐지할 수 있는 레이더 등으로 스마트스테이션을 구축할 계획이다.

스마트스테이션의 디지털트윈으로는 응급조치와 이송을 위한 최적의 경로를 안내해주고, 지능형 CCTV로는 에스컬레이터 사고나 교통약자 불편 사항, 마스크 미착용자, 부정승차 등 다양한 정보를 파악할 수 있다.

최택진 LG유플러스 기업부문장(부사장)은 “이번 사업을 성공적으로 완수해 지하철·철도 스마트스테이션 분야에서 경쟁력을 공고히 하고 세계 최고 지하철을 만드는 데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67)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