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KAIST 연구센터, 6G용 테라헤르츠 대역에서 빔포밍 시연 성공

6세대 이동통신 원천기술 개발…"5G의 11배 넘는 대역폭 지원"

한국과학기술원(KAIST) 내 산학연구센터인 LG-KAIST 6G 연구센터는 6세대 이동통신(6G)용 테라헤르츠(㎔) 대역에서 넓은 대역폭에서도 손실이 적은 빔포밍(Beamforming·전파를 한 곳으로 모아 집중 전송하는 기술) 시연에 성공했다고 3일 밝혔다.

테라헤르츠 대역은 100기가헤르츠(㎓) 이상의 주파수 대역으로, 차세대 이동통신 6G의 후보 주파수 대역으로 떠오르고 있다.

밀리미터파 주파수(28㎓) 대역을 사용하는 5G보다 넓은 통신 대역폭을 사용할 수 있어 6G에서 요구하는 초고속 통신에 적합하다.

연구센터는 2년 반의 연구를 통해 테라헤르츠 주파수 영역인 143∼170㎓ 사이 27㎓ 대역폭에서도 신호 전달 손실이 적은 빔포밍 솔루션(송·수신 시스템)을 검증하는 데 성공했다.

현재 5G 밀리미터파 대역폭(26.5㎓∼28.9㎓)인 2.4㎓의 11배가 넘는 확장된 대역폭을 지원할 수 있다.

신호 전달 효율을 기존 기술 대비 4.2배 높이고, 이동통신에 활용 가능한 수준으로 빔 각도를 조절하는 등 가변화 성능도 확인했다.

LG전자 CTO부문 김병훈 미래기술센터장은 “2019년 1월 LG-KAIST 6G 연구센터를 설립한 뒤 테라헤르츠 기술을 포함해 다수의 6G 핵심 원천기술을 개발하는 등 성과를 거뒀다”며 “앞으로도 KAIST뿐만 아니라 한국표준과학연구원, 키사이트코리아 등 국내 산학연과의 협력을 통해 6G 연구개발(R&D) 역량을 확보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157)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