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기술인

KAIST 김성용 교수 ‘해양관측 국제학회 운영위원’ 선출

한국인 최초…"기후변화 모니터링·국방 과학기술 응용 추진"

한국과학기술원(KAIST)은 기계공학과·인공지능연구소 김성용 교수가 한국인 최초로 해양관측 분야 주요 국제학회(OceanObs’19) 운영위원에 선출됐다고 23일 밝혔다.

북태평양 해양과학기구(PICES) 관측전문위원과 연안 관측 자문위원을 지낸 김 교수는 전문성과 학문적 성과로 다수 학자로부터 운영위원 지명을 받았다.

1999년부터 10년 주기로 열리는 이 학회에서는 전 세계 해양관측 분야 전문가가 연안부터 대양에 이르는 해역의 물리·생물·화학 변수 모니터링과 응용기술 적용을 통해 향후 10년의 연구 방향을 결정한다.

전 지구 해양관측 시스템(GOOS)과 전 지구 해양관측 연합체(POGO) 협력을 통해 극지를 포함한 해양관측 프로그램을 기획하고 우선순위를 논의한다.

앞으로는 식량자원 개발과 보전을 위한 모니터링 기술 적용과 관측정보 응용기술에 관한 논의도 진행할 예정이다.

KAIST는 김 교수 활동으로 국내 해양학계 관측 인프라를 확대하는 한편 전기·전자·기계·환경공학 등 다양한 학문을 융합하는 계기를 마련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김성용 교수는 “10년간의 주요 연구 분야를 바탕으로 국내에서 무인 관측 시스템 기반 자연재해·기후변화 모니터링 연구를 구체화할 것”이라며 “나아가 국방 과학기술 응용 연구도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3186)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