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바이오 랩허브’ 유치 나선 충북도, 오송 중심 로드맵 수립

중소벤처기업부에 사업계획서 제출…전국 12개 시·도와 경쟁

충북도가 청주 오송 중심의 ‘K-바이오 랩허브’ 구축 로드맵을 수립해 본격적인 유치전에 뛰어든다.

13일 충북도에 따르면 오는 14일 중소벤처기업부에 K-바이오 랩허브 구축을 위한 사업계획서를 제출할 예정이다.

K-바이오 랩허브 구축은 신약개발 기업을 육성할 목적으로 바이오 창업기업의 입주공간, 연구시설·장비, 커뮤니티 공간, 협업 네트워크 구축 등을 지원하는 대형 국책사업이다.

충북을 비롯해 대전, 인천(송도), 포항 등 12개 시·도가 유치전에 뛰어든 것으로 알려졌다.

중기부는 이달 25일까지 서면과 현장평가를 거쳐 다음 달 최종 입지를 발표할 예정이다.

충북도는 K-바이오 랩허브를 통해 오송을 세계적인 바이오 클러스터로 육성한다는 구상이다.

국내 바이오산업의 중심인 오송에는 관련 기업과 연구기관이 집적화해 있다.

오송 제1·2생명과학단지에 153개 기업이 입주했고, 첨단의료복합단지에는 132개 연구·지원시설이 자리 잡고 있다.

한국보건산업진흥원, 식품의약품안전처,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 질병관리청, 국립보건연구원, 보건복지인력개발원 등 보건의료 분야 6대 국책기관도 이곳에 있다.

인근 오창에는 다목적 방사광가속기도 구축된다.

충북도는 이런 인프라로 오송이 K-바이오 랩허브 구축의 최적지임을 알리고 있다.

충북도 관계자는 “오송은 바이오 연구개발과 사업화에 필요한 모든 기반이 구축돼 있고, KTX 오송역과 청주국제공항 등 교통망도 우수해 전국 바이오 네트워크의 허브 역할이 가능한 유일한 지역”이라고 강조했다.

(166)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