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TRI, 노인복지관서 고령자 돌봄 로봇 서비스 실증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노인복지관과 노인 가구 등에서 고령자 돌봄 로봇 서비스 실증을 진행하고 있다고 7일 밝혔다.

ETRI가 개발한 기술은 고령자의 일상 행동을 인식해 개인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다.

정해진 시간에 약을 복용했는지 확인하고, 리모컨 등을 어디에 뒀는지 찾아주거나 운동할 때 자세도 교정해준다.

행동 인식 기술, 얼굴 특징과 의상 스타일 등 외형 특징 인식 기술, 소지품 인식 기술, 상호작용 행위 생성 기술, 음성인식 기술 등 13가지 로봇 인공지능 기술이 적용됐다.

연구팀은 이달부터 경기도 이천노인종합복지관에서 고령자 100명을 대상으로 대화 서비스, 기억 보조 등 로봇 서비스를 제공한다.

지난달부터는 경기 수원지역 노인 가구 2곳에 돌봄 로봇이 2개월 동안 함께 생활하며 기술을 검증하고 있으며, 대전 유성구 한 아파트에도 리빙랩(개방형 연구실)을 구축, 40명의 고령자를 대상으로 실증 연구를 진행 중이다.

ETRI는 2018년부터 독거노인종합지원센터와 협력해 로봇 인공지능 연구에 필요한 대규모 복합 데이터 세트를 구축하고 관련 기술을 공개해왔다.

김재홍 ETRI 인간로봇상호작용연구실장은 “이처럼 대규모로 고령자에 특화된 기술과 데이터를 갖추고 인공지능 로봇을 장기간 실증 연구한 것은 처음”이라며 “인지·정서적인 지원을 넘어 청소, 식사 준비, 심부름 등 일상생활까지 도울 수 있는 로봇 개발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90)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