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반도체, 제2의 D램으로”…기술개발 추진·혁신기업 육성

과기부, 1253억원 투입…"2030년 세계 AI반도체 시장 20% 점유 목표"

정부가 초기 단계인 인공지능(AI) 반도체 시장을 선점하기 위해 핵심 기술 개발을 추진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AI 반도체 선도국가 도약을 위한 3대 전략 13개 사업에 1천253억원을 투입한다고 12일 밝혔다. 지난해보다 약 75% 증가한 금액이다.

과기정통부는 올해 핵심기술 개발(R&D) 지원, 혁신기업 육성, 산업기반 조성 등 3개 분야에서 AI 반도체 개발 4건, 국산화 실증 2건 등을 완료하고 전문인력 270명을 양성한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2030년까지 세계 시장 20%를 점유해 AI 반도체를 ‘제2의 D램’으로 육성하는 것이 목표다.

우선 AI 반도체의 원천기술부터 상용화 응용기술 개발, 실증까지 단계별 전 주기적 R&D를 지원한다.

NPU(신경망 처리장치) 개발을 위해 올해부터 뇌 신경 모사 신소자 기술개발 등 19개 과제를 새로 수행한다.

신개념 반도체(PIM) 선도기술 개발과 차세대 메모리 신소자 공정(PRAM 등)을 기반으로 한 PIM 개발 등 1조원 규모의 범부처 중장기 예타(예비타당성) 사업도 추진한다.

반도체 설계기업(팹리스)이 제품을 조기에 상용화할 수 있도록 R&D 기술이전과 인력지원 등 산·학·연 협력 응용기술 개발 지원에도 71억원을 투입한다.

국내에서 개발한 AI 반도체 기술과 제품을 공공·민간 데이터 센터, 디지털 뉴딜 프로젝트 등에 시범 도입하는 실증사업에 28억원을 투자한다.

혁신기업 육성을 위해 8개 스타트업과 중소·벤처 팹리스 기업을 선발하고 기술을 지원하는 신규 사업에 55억원을 들인다.

AI 반도체 설계인력 등 고급인력도 양성한다. 이를 위해 대학 내 AI·시스템반도체 연구인력 양성 전문센터 3개소를 추가 설치하고, AI 대학원에 ‘AI 반도체 관련 과목’을 개설한다.

최기영 과기정통부 장관은 “올해 대형 R&D 및 혁신기업 육성, 인력 양성 프로젝트, 디지털 뉴딜과 연계한 초기시장 창출 등 지난해 마련한 정책을 본격적으로 시행하겠다”며 “우리나라가 메모리반도체뿐만 아니라 AI 반도체 분야에서도 선도국가가 돼 2030년 종합 반도체 강국을 실현하겠다”고 말했다.

(209)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