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가 작곡한 가수 하연 신곡, NFT 콘텐츠로 공개

AI(인공지능)가 작곡한 음악과 AI 영상 편집기술이 적용된 뮤직비디오가 최근 유행하는 NFT(Non-Fungible Token·대체불가토큰) 콘텐츠로 판매된다.

AI(인공지능)가 작곡한 음악과 AI 영상 편집기술이 적용된 뮤직비디오가 최근 유행하는 NFT(Non-Fungible Token·대체불가토큰) 콘텐츠로 판매된다.

AI 음악 생성 기술 콘텐츠 제작사 ‘엔터아츠’의 음반 레이블 ‘A.I.M’은 가수 하연의 디지털 싱글 ‘idkwtd'(I don’t know what to do) 음원과 뮤직비디오를 글로벌 NFT 마켓인 ‘민터블’을 통해 순차적으로 공개한다고 15일 밝혔다.

NFT는 비트코인처럼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디지털 콘텐츠에 별도의 고유한 인식 값을 부여한 것이다. 영상·그림·음악 등 콘텐츠를 복제 불가능한 디지털 세계의 원작으로 만들 수 있어 신종 디지털 자산으로 관심을 받고 있다.

그래미상을 받은 미국 록밴드 ‘킹스 오브 리온’이 최근 NFT 형태로 신작 앨범을 출시하는 등 음악계에서도 주목받는 분야다.

하연의 이번 음악은 A.I.M에서 개발한 AI 음악 생성 엔진 ‘에이미 문'(Aimy Moon)이 직접 만든 데모 트랙을 바탕으로 제작됐다.

일종의 AI 가상 음악 작곡가라고 할 수 있는 에이미 문은 A.I.M이 제작하는 모든 콘텐츠의 작곡과 프로듀싱을 담당한다.

뮤직비디오에는 음원에 따라 AI가 영상을 제작하고 편집하는 기술이 적용됐다.

A.I.M 측은 “AI가 작곡한 음악과 AI 영상 편집기술이 적용된 뮤직비디오가 글로벌 NFT 마켓을 통해 판매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밝혔다.

소녀시대 태연 동생으로도 알려진 하연은 지난해 10월 AI가 작곡한 싱글 ‘아이즈 온 유'(Eyes on you)로 데뷔해 화제를 모았다.

(395)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