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ICT 수출액 150억 달러…반도체·휴대전화 등 수출 증가

수입 99억 달러·무역 흑자 51억 달러

7월 정보통신기술(ICT) 분야 수출액이 149억9000만 달러(잠정)로 전년 동월 대비 3.3% 증가했다. 수입은 전년 동월 대비 1.2% 증가한 98억6000만 달러, 무역수지는 51억3000만 달러 흑자로 잠정 집계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13일 이런 내용의 ‘7월 ICT 수출입통계(잠정)’를 발표했다.

품목별로는 반도체(5.2%↑), 휴대전화(9.5%↑), 컴퓨터 및 주변기기(69.4%↑) 부문에서 수출 호조세를 보였다.

다만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패널 수요가 줄어 디스플레이 부문은 전년 동월 대비 수출이 21.1% 감소했다.

국가별 수출액은 중국이 69억7000만 달러, 베트남이 24억9000만 달러, 미국이 18억1000만 달러, 유럽연합 9억4000만 달러, 일본이 3억 달러 순이었다.

중소·중견기업의 ICT 수출액은 37억5000만 달러로, 반도체(1.5%↑)의 수출액은 증가했지만, 2차전지 등 전기장비(9.9%↓)와 컴퓨터 및 주변기기(30.9%↓) 등의 수출이 감소했다.

중소기업의 ICT 수출은 전년 동월 대비 3.9% 증가한 15억6000만 달러를 기록했다. 품목별로는 인쇄회로기판(PCB) 수출이 전년 대비 68.3% 늘었고, 전기장비(1.7%↓)와 반도체(7.4%↓) 수출은 줄었다.

7월 ICT 수입액은 전년 동월 대비 1.2% 증가한 98억6000만 달러로 늘었다. 컴퓨터 및 주변기기(18.3%↑)와 반도체(0.9%↑) 부문 수입이 늘었고 휴대전화(1.1%↓)와 디스플레이(13.7%↓) 부문 수입은 줄었다.

국가별로는 대만(31.7%↑), 일본(11.6%↑), 베트남(7.8%↑)으로부터의 수입은 늘었고, 중국(24.6%↓), 미국(8.4%↓), 유럽연합(28.4%↓) 등 국가로부터의 수입은 줄었다.

7월 ICT 무역 수지는 51억3000만 달러 흑자였다. 반도체, 디스플레이, 휴대전화 등 부문에서 흑자를 보였다.

국가별로는 중국(38억3000만 달러), 베트남(16억4000만 달러), 미국(11억3000만 달러), 유럽연합(3억7000만 달러) 등에서 흑자를 냈다.

(61)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