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G 특화망 주파수 상시 공급하고 심사조건 간소화해야”

5G 특화망 전문가 간담회 및 제도 설명회…5G 특화망 지원센터도 개소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한국방송통신전파진흥원(KCA)과 함께 7일 세종시에 있는 5G 특화망 지원센터에서 ‘5G 특화망 전문가 간담회 및 제도 설명회’를 열었다.

5G 특화망이란 특정 지역에 도입하려는 서비스에 특화된 맞춤형 네트워크로, 스마트공장 등 산업 용도로 주로 활용된다. 과기정통부는 5G 특화망 활성화를 위해 전문가 및 산업계의 의견을 들으며, 관심 있는 기업들의 이해를 돕고 특화망 참여를 독려하고자 설명회를 마련했다.

김동구 5G 포럼 집행위원장(연세대 교수)은 5G 특화망을 활성화하려면 대표 서비스 모델을 만드는 것이 중요하고, 특화망 지원센터와 민간 협·단체 간 협력체계를 구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성륜 연세대 교수는 5G 특화망 간 간섭 문제에 대한 기술적·제도적 정비 필요성을, 이문규 서울시립대학교 교수는 대학에서 연구한 무선통신 혁신기술 연구개발의 검증을 위한 플랫폼 구축 필요성을 각각 제시했다.

특히 네이버랩스, 한국전력[015760], HFR 등의 산업계에서는 ▲ 5G 특화망 주파수 상시 공급체계 ▲ 5G 특화망 주파수 심사조건 간소화 ▲ 5G 특화망에 eSIM 도입 ▲ 5G 특화망 민간협의체 구성 등을 건의했다. eSIM(디지털 가입자 식별 모듈.embedded SIM)은 기기와 별도인 기존 유심과 달리 기기에 내장된 칩으로 네트워크에 접속하게 해준다.

조경식 2차관은 “앞으로도 5G 특화망 활성화를 위한 민관 협력을 강화할 수 있도록 협의체를 구성하고 오늘 간담회에서 논의된 다양한 의견을 정책에 적극적으로 반영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행사에 앞서 5G 특화망 지원센터 개소식이 열렸다. KCA 산하조직으로 세종시에 설치된 5G 특화망 지원센터는 특화망 도입이 어려운 기업에 기술 컨설팅 등을 지원한다.

(84)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