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G·양자암호통신 등 정보보안 표준 4건, 국제표준 사전채택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립전파연구원은 국제전기통신연합 전기통신표준화부문(ITU-T) 정보보호 연구반(SG17) 회의에서 우리나라 주도로 개발한 표준 4건이 사전 채택됐다고 23일 밝혔다.

이들 표준은 ▲ IMT-2020(5G) 통신 시스템에 대한 보안 지침 ▲ 초고신뢰 초저지연 통신을 지원하는 IMT-2020 기반 버티컬 서비스 보안 요구사항 ▲ 사물인터넷(IoT) 기기 및 게이트웨이의 보안 요구사항 ▲ 양자키분배(QKD·Quantum Key Distribution)를 활용한 하이브리드 키 합의 방법 기술보고서 등 4건이다.

이들은 회원국 등의 회람 후 이견이 없으면 최종 채택된다.

랜섬웨어 등 악성 코드로부터 스토리지를 보호하기 위한 보안 기술(나무소프트), 표적형 이메일 공격 대응을 위한 보안 기술(기원테크) 등 3건도 신규 표준화 과제로 승인됐다.

또 우리나라는 SG17 산하 조직 의장단에서 국제의장 1석, 작업반 의장단 2석, 연구과제 의장단 14석 등 총 17석이 재선임되는 성과를 냈다고 국립전파연구원이 전했다.

국립전파연구원은 “기술 대변혁에 따른 국내의 사이버보안 및 정보보호 산업 육성의 경력과 경쟁력을 바탕으로 국내 산·학·연 전문가와 협력해 국제표준화로 선도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191)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