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년간 반도체 인재 3천명 양성…4대 과기원에 계약학과”

이종호 과기장관 "초격차 반도체 기술 관건은 인재 양성"

정부가 향후 5년간 4대 과학기술원을 중심으로 3천여 명의 반도체 인재를 양성키로 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기정통부)는 30일 대전 한국과학기술원(KAIST)에서 반도체 핵심 인력 양성 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간담회를 열고 이러한 계획을 밝혔다.

간담회에는 삼성전자·SK하이닉스 사장 등 산업계 대표, 4대 과기원 총장, 반도체디스플레이기술학회장 등이 참석했다.

간담회에서는 양적·질적으로 부족한 반도체 핵심 인력을 양성하기 위해 4대 과기원을 중심으로 한 산학연 협력방안이 논의됐다.

반도체 설계 인력 양성을 위해 학사급 시스템 반도체 설계 실무인력과 석·박사급 인공지능(AI) 반도체 고급인재 양성을 지원할 계획이다.

구체적으로는 5년간 특화교육과정 운영, 반도체설계구현 실무인재 3천140명을 키운다는 목표를 뒀다.

이를 위해 KAIST, 광주과기원(GIST), 대구경북과기원(DGIST), 울산과기원(UNIST) 등 4대 과기원에 반도체 계약학과를 도입해 내년부터 매년 총 200명 이상 인재를 양성한다.

아울러 석·박사급 반도체 전문인력 양성을 위해 KAIST와 UNIST에서 운영하는 산학협력 대학원 프로그램을 더욱 강화한다.

GIST와 DGIST에도 반도체대학원이나 반도체 전공 설치를 검토해 연간 220명 수준인 반도체 분야 석박사 인력 배출을 5년 내 500명 이상으로 확대한다.

반도체 설계와 공정 등 실전경험이 풍부한 산업계 출신 박사급 교수를 채용하고 연구프로그램을 확대한다는 계획도 세웠다.

아울러 세계적 수준의 외국대학, 연구소, 기업과 4대 과기원 간 반도체 분야 공동 연구와 인력 교류도 확대한다.

과기정통부는 우리 강점 분야인 메모리 분야에 대한 글로벌 리더십을 확고히 하면서 비메모리 분야 경쟁력을 키우려 한다며 이 같은 방안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고 했다.

이종호 과기정통부 장관은 “초격차 반도체 기술 경쟁력 확보의 관건은 기초가 튼튼하고 창의성 높은 양질의 인재를 충분히 양성해 연구와 산업부문에서 활용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라며 “4대 과학기술원이 산업계와 함께 산학협력 인재 양성 모델을 선도적으로 추진해 산업계가 필요로 하는 핵심 인력의 확보에 적극 나서겠다”고 말했다.

(335)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