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칼럼

4개 단체 통합해 출범한 과총

[되돌아본 과학기술 50년] 과학기술 50년(8) 과총 반세기

1966년 5월 19일 서울시민회관(현 세종문화회관 자리)에서 당시 박정희 대통령이 참석한 가운데 제1회 전국과학기술자대회가 열렸다. 이 대회는 그 때까지 흩어져서 활동하던 대한민국의 과학기술 단체들이 발전적 해체를 하고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과총)’이 출범하는 계기가 되었다.

이날 대회에서는 과학기술진흥법을 조속히 제정하고, 과학기술 전담 행정부처를 설치하자는 대정부 건의가 있었다. 이와 함께 과학기술자의 처우를 개선하고, 과학기술회관을 건립하자는 제안이 따랐고, 이를 바탕으로 대한민국의 과학기술 행정체제가 자리 잡도록 하는 데 기여했다.

1966년 5월 19일 '발명의 날'에 열린 제1회 전국과학기술자대회. 이 자리에서 기존의 과학기술단체를 해체하고 통합된 새로운 과학기술단체를 만들자는 제안이 만장일치로 통과되었다.

1966년 5월 19일 ‘발명의 날’에 열린 제1회 전국과학기술자대회. 이 자리에서 기존의 과학기술단체를 해체하고 통합된 새로운 과학기술단체를 만들자는 제안이 만장일치로 통과되었다. ⓒ 국가기록원

이 대회에 국내 71개 학회와 협회(회원 5만3000명)가 참여했다. 이들은 서울대 초대 공대학장 김동일(1908~1998)이 이끈 과학기술진흥협회를 비롯해 해방 이후 설립된 대한기술총협회(초대 회장 김윤기), 사단법인 한미기술협회(초대 회장 박영준), 사단법인 한국산업기술개발본부(초대회장 이재만) 등 4개 단체를 하나의 새로운 과학기술단체로 통합하기로 만장일치로 합의했다.

이 과정에서 김동일이 가장 적극적으로 통합 단체의 결성에 나섰던 것으로 알려졌다. 새로운 단체의 통합에 있어서 단체 간의 이해관계에 갈등이 없었던 것은 아니지만 강력한 과학기술자 권익단체의 필요성에 대해 모두 공감하면서 큰 마찰 없이 합의에 이르게 된다.

초대 회장에 김윤기 기술총협회장

과총은 이날의 설립 결의에 따라 같은 해 6월 17일 43개 학술단체 대표를 창립준비위원으로 추대하고, 6월24일 창립준비위원회를 결성한다. 위원장은 김윤기 대한기술총협회장이 선출되고, 부위원장에 김동일, 권영대, 김호식, 박건문, 홍정모 등 당시 과학기술계를 이끌고 있던 중진들이 나서게 된다.

같은 해 9월 24일 신문회관에서 과학기술계 원로와 학자 200여명이 모인 가운데 창립총회를 열고 정관을 통과시켰으며, 초대 회장에 김윤기(1904~1979·교통부장관, 건설부장관, 2차례 무임소 장관 역임), 부회장에 김동일(종합부문), 권영대(이학부문), 김해림(공합부문), 김호식(농수산부문), 명주완(보건부문)을 선출했다.

과총은 같은 해 12월 26일 경제기획원으로부터 설립 인가를 받았고, 1967년 1월 21일 법원에 등기를 마침으로써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가 정식으로 발족하게 된다.

과총이 주관해 2017년 하반기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는 과학기술인 복지콤플렉스. 과총이 자리잡고 있는 한국과학기술회관 본관을 약 16,000㎡, 총 16층(지상 11층, 지하 5층) 규모로 수평 증축하여 건립될 예정이다. ⓒ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

과총이 주관해 2017년 하반기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는 과학기술인 복지콤플렉스. 과총이 자리잡고 있는 한국과학기술회관 본관을 약 16,000㎡, 총 16층(지상 11층, 지하 5층) 규모로 수평 증축하여 건립될 예정이다. ⓒ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

 

과총이 자리잡고 있는 한국과학기술회관 전경. ⓒ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

과총이 자리잡고 있는 한국과학기술회관 전경. ⓒ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

이로써 민법 제32조와 공익법인 설립·운영에 관한 법률 제4조에 근거를 두고 “과학기술단체의 육성·지원과, 과학기술인의 사회적 참여 및 권익 신장, 그리고 국가발전을 위한 과학기술 정책개발”을 목적으로 과총이 출범하게 된 것이다.

과총의 대정부 건의는 대부분 정부서 수용

과총 창립 총회 후 3개월째 되던 12월 5일 과총 회장단은 고문들과 함께 박정희 대통령을 예방했다. 이 때 박 대통령은 과총의 건의사항에 대해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고, 이후 대정부 건의 내용은 거의 모두 현실화되는 결실을 맺게 된다.

당시 정부는 제1차 경제개발5개년계획을 마무리하고, 1967년부터 중화학공업을 육성하기 위한 제2차 경제개발5개년계획 추진을 앞두고 있는 시점이었기 때문에 정부와 과학기술계의 협력이 무엇보다도 중요한 시점이었다. 2차 경제개발계획이 목표로 내세운 종합제철사업, 고속도로사업, 기계공업과 석유화학공업의 발전과 함께 원자력발전소의 개발, 농어촌 근대화 등을 위해서는 과학기술계의 지원이 절실한 상황이었다고 할 수 있다.

지난해 3월 과총이 주관한 세계한민족과학기술자공동협의회 총회 모습. ⓒ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

지난해 3월 과총이 주관한 세계한민족과학기술자공동협의회 총회 모습. ⓒ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

이러한 정부와 과학기술계의 상호 협력 속에서 1967년 5월 19일 과총 주최로 열린 제2회 전국과학기술자대회는 과학기술진흥재단의 설립, GNP 대비 1% 이상의 과학기술 연구개발비 투자, 과학기술연구 활동에 대한 면세 조치, 국회 상임위원회의 과학기술분화위원회 설치 등을 건의한다.

특히 이번 건의 중에는 ‘과학의 날’ 지정을 제안하는 하는 내용이 포함되었다. 이 건의는 바로 받아들여져 현재까지 매년 4월 21일(과학기술처의 개청일)을 과학의 날로 기념하고 4월 한달을 ‘과학의 달’로 지정하는 계기가 됐다.

과총의 대정부 주요 건의 내용은 과학기술 연구의 풍토 조성, 과학기술 투자 확대, 과학기술인 처우 개선이란 분야에 집중되었다. 이러한 과총의 건의는 당시 정부가 전폭적으로 수용해 조세 감면과 면세를 위한 국세법 관세법 개정으로 이어지는 등 과학기술계의 의견이 정부 정책의 반영되는 데 상당한 영향력을 발휘했다고 평가된다.

현재는 607개 단체 50만명 회원

과총은 1972년 당시 과기처 장관으로 일하던 최형섭의 주선으로 각 분야 회원 교수 100여명이 발기인이 된 새마을기술봉사단을 발족해 전 국민 과학화 운동에 직접 참여하는 사회적 활동에 참여하기도 했다. (최형섭 회고록 ‘불이 꺼지지 않는 연구소’)

과총의 영향력이 확인되면서 과총 회원도 크게 늘어났다. 창립 총회 당시에는 71개 회원 단체로 출발했으나, 이듬해인 1967년 83개 단체로 늘어났고, 1968년에는 105개로 급증했다. 과총은 창립 2,3년 만에 과학기술인 전체의 권익단체로 빠르게 자리를 잡아갔다. 과총은 2015년 말 현재 607개 단체 50만여 명의 회원을 거느린 과학기술 종합 단체로의 위상을 확고히 하고 있다.

과총 홈페이지 사진 캡쳐. ⓒ ScienceTimes

과총 홈페이지 사진 캡쳐. ⓒ ScienceTimes

반세기 역사를 가진 과총은 오는 7월13~14일 서울 코엑스에서 과총 창립 50주년 기념식 및 세계과학기술인대회를 갖는다.

과총은 앞으로 원로 및 중견 과학기술인 외에도 젊은 과학기술인이 참여하는 중심 단체로서의 위상 정립과 함께 단순히 대정부 건의 이익단체가 아닌, 실질적으로 대한민국의 500만 과학기술인을 대변하는 단체로서 우리 사회가 당면한 과제 해결을 위한 적극적인 활동을 펴는 성숙기를 맞이하고 있다.

(4491)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