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35년 달기지 참여·2050년 유인수송 목표…”광개토대왕처럼”

정부예산 2조 투입해 달·화성 착륙 도전하는 '담덕 계획' 공개

정부가 2032년 달 착륙, 2045년 화성 무인 착륙 목표를 밝힌 데 이어 이번에는 2050년에 유인 우주 수송을 달성하겠다는 우주 개발 청사진을 공개했다.

2035년부터는 선진 강대국들의 달 기지 건설에도 참여해 우주 강국으로서 어깨를 나란히 한다는 목표도 세웠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30일 한국연구재단 대전청사에서 제4차 우주개발진흥기본계획 공청회를 열어 이런 내용을 담은 우주 개발 기본계획 초안을 발표했다. 우주탐사 확대, 우주수송 완성, 우주산업 창출, 우주 안보 확립, 우주 과학 확장이라는 5대 임무 달성이 목표다.

이를 위해 정부는 올해 7천340억원이던 우주개발 예산을 2027년 1조5천억원, 2030년대에는 2조1천억원 이상으로 꾸준히 늘리기로 했다.

정부는 기본계획 중 우주 탐사 계획만 별도로 ‘담덕 계획’으로 명명했다.

‘담덕’은 광개토대왕의 이름으로, 우리 역사상 영토 확장 성과가 가장 컸던 광개토 대왕처럼 우리나라도 적극적으로 우주 영토 넓히기에 나선다는 의미를 담았다고 한다.

이 담덕계획 일환으로 달이나 화성에서 현지 자원을 활용해 필요한 물자를 생산하는 ‘현지자원활용'(ISRU) 기초 기술을 확보하고, 달 탐사선 등을 통해 달 표면 연구도 함께 수행한다. 아울러 2035년부터는 ISRU 기술을 기반으로 아르테미스 프로젝트 일환인 달기지 건설 활동에 참여할 계획이다.

우주 수송 분야에서는 2030년까지 무인 수송체계를 발전시켜 2050년 유인수송 체계를 구축함으로써 ‘아시아의 우주수송 허브’ 지위를 노린다.

이를 위해 2030년 공공·민간 발사장을, 2040년에는 정지궤도·유인 발사장을 마련할 방침이다.

정부는 또 2050년에는 우주산업을 10대 주력산업으로 끌어올릴 수 있도록 민간과 협력해 우주산업 초기시장을 창출하면서 2030년까지 국내에 자생적인 우주산업 생태계를 조성한다.

우주안보 분야에서는 2030년까지 감시예측 역량 등을 고도화하고 2040년에는 선진국와 대등한 국제 공조가 가능하게 할 예정이다.

이런 과정에서 우리나라도 선진 강대국처럼 인류의 우주 관련 지식 확장에 기여하도록 2030년 다학제적 우주과학 역량을 확보해 2040년에는 선도적인 우주 임무를 실행하겠다는 구상도 내놨다.

우주과학 연구와 관련해서는 2040년까지 우주망원경 발사와 지상광학망원경·지상전파망원경 구축 등이 목표로 제시됐다.

정부는 이 같은 임무들을 수행하고자 민간 참여를 확대하는 ‘우주개발 2.0 정책’으로 전환하고 산업 전 주기에 걸친 지원 체계를 마련해 자생적 민간 우주산업 생태계를 촉진한다는 전략을 세웠다.

주요 인력 양성을 위해서는 초·중·고 우주 교육을 강화하고 대학에 우주 중점 연구실 100여 곳을 지정한다.

첨단 우주기술 확보와 관련, 정부는 누리호, 고체소형발사체, 고체확장형 발사체, 차세대 발사체 등 다양한 수요에 걸맞은 발사체를 확보하고, 발사장 인프라도 늘려 과거 나로호 발사장으로 사용됐던 나로우주센터 제1발사장을 개선해 차세대 발사체를 발사할 방침이다.

또 현재 나로우주센터 인근 청석금 지역에 민간 발사장을 새로 구축하고 고체소형 발사체를 넘어 액체소형발사체도 발사할 수 있도록 역량을 제고하기로 했다.

우주개발진흥기본계획은 5년마다 수립하는 우주 분야 최상위 법정계획으로, 국가 우주개발 중장기 정책 목표와 방향을 설정한다.

간담회에는 한국항공우주연구원, 한국천문연구원과 아마존웹서비스, 현대자동차 관계자 등도 참여해 의견을 냈다. 천문연 관계자는 “4차 계획이 이전의 다른 계획과 비교했을 때 큰 변곡점이 되는 것 같아 고무적”이라고 했고, 한 중소기업 관계자는 “현재 국내 현실에서 우주 산업은 대기업보다 중소기업이 주로 담당하고 있고 앞으로도 그럴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정부는 이날 공청회에서 나온 의견을 검토하고 관계부처 의견을 수렴해 올해 안에 국가우주위원회 심의를 거쳐 기본계획을 최종적으로 확정할 예정이다.

(115)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