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30년까지 나노원천기술 20개 확보·융합제품 연매출 200조원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 제15회 심의회의 결과…나노기술 역량 강화

정부가 지난 20년간 축적된 나노기술 역량을 토대로 2030년까지 더욱 강화한 나노기술을 선보이겠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는 30일 염한웅 부의장 주재로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 제15회 심의회의’를 열고 이런 내용의 ‘제5기 나노기술종합발전계획(안)’을 심의·의결했다고 밝혔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제5기 나노기술종합발전계획 달성을 위해 2025년까지 원천기술을 확보하는 ‘미래기술연구실’ 100개를 지원하기로 했다.

일본 수출규제나 미중 무역분쟁처럼 글로벌 공급망 재편 상황에 대응하기 위해 국가핵심소재연구단도 100개 규모까지 늘릴 계획이다.

특히 반도체, 소재·부품·장비, 감염병, 탄소중립 등 나노기술이 해법을 제공할 수 있는 국내외 주요 연구분야를 중점 지원한다.

미국의 반도체 인프라 지원 체계인 ‘NNCI’를 벤치마킹해 한국형 KNCI(Korea Nanotechnology Coordinated Infrastructure)를 구축하는 방안도 담겼다.

과기정통부는 한국형 나노기술 팹(Fab·생산시설) KNCI를 통해 지역의 교육, 연구, 산업 수요를 지원하고 12인치 반도체 소부장, 시스템반도체, 전력반도체 등 핵심분야 장비와 공정을 고도화할 계획이다.

이 계획은 향후 10년간 총 13조원 규모를 투자해 세계 최고 수준 대비 나노 과학기술 93% 도달, 세계 최고 원천기술 20개 확보, 나노 융합제품 연매출 200조원 달성 등을 목표로 한다.

이날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에서 과기정통부는 대덕 연구개발특구의 향후 5년간 육성 방향을 담은 ‘제4차 연구개발특구 육성종합계획(안)’도 보고했다.

제4차 연구개발특구 육성종합계획은 탄소중립, 디지털 혁신 등 대내외 환경 변화 속에서 특구 내 기술 창업을 활성화하는 내용을 담았다.

과기정통부는 특구 내 핵심 저탄소 기술 사업화 우대와 고탄소 특구기업의 저탄소화 등을 도울 계획이다.

연구소기업, 지역전통기업 등 특구에 입주한 기업 특성별 맞춤형 지원 체계를 갖춰 기업 성장도 촉진한다.

올해 3월 도입한 연구개발특구 신기술 실증특례 제도를 활용해 신기술 창출 과정에서 발생하는 각종 규제도 완화한다.

(99)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