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5년 하늘에 택시 띄운다…정부·기업 맞손 ‘팀코리아’ 출범

국토부 도심항공교통(UAM) 민관협의체 발족…현대차·한화·두산 등 참여

2025년까지 ‘하늘을 나는 자동차’ 드론 택시를 상용화한다는 목표로 정부와 민간 기업이 함께 하는 협의체가 출범했다.

국토교통부는 2025년 드론 택시 상용화를 목표로 진행하는 도심항공교통(UAM·Urban Air Mobility) 사업을 진행할 정책공동체를 만들었다고 24일 밝혔다.

국토부는 이날 서울 국립항공박물관에서 도심항공교통 분야의 40여개 기관과 기업이 참여하는 ‘도심항공교통 민관협의체(UAM 팀 코리아)’를 발족하고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UAM 팀 코리아는 정부가 최근 발표한 한국형 도심항공교통(K-UAM) 로드맵을 실현하기 위한 협의체로, 국토부 제2차관이 위원장을 맡고 현대자동차, 한화시스템, 대한항공, SK텔레콤, 두산모빌리티이노베이션 등 민간기업이 참여한다. 항공우주연구원·항공안전기술원과 지방자치단체, 학계 등도 함께한다.

팀 코리아는 앞으로 지역별 소음·기상·통신 환경 등에 대해 실태조사를 하고 이를 바탕으로 공간에 대한 복합정보를 쌓아갈 예정이다. 또 업계가 건의하는 전문인력 양성 방향에 맞춰 학계에서 마련한 전문 학습 프로그램을 통해 인적 기반을 만들어갈 계획이다.

이를 위해 지방자치단체는 기반시설과 주민 수용성 문제를 담당할 예정이다. 대학은 중장기 전문인력을, 공공기관은 항공·통신·자격·건설 등에 대한 전문성을 제공할 계획이다.

UAM 팀 코리아에 참여하는 한화시스템은 최고 시속 320㎞인 기체, 두산모빌리티이노베이션은 대형 수소연료전지 기술로 한국형 도심항공교통을 이끌겠다는 청사진을 제시했다.

한화시스템은 이미 개인비행체(PAV·Personal Air Vehicle) 개발 선도 기업인 미국 오버에어사에 약 300억원을 투자하고 핵심 기술자를 현지에 파견해 ‘버터플라이’ 기체를 개발하는 전 과정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있다.

버터플라이 기체에는 한화시스템의 센서·레이다·통신·항공전자 기술과 오버에어의 ‘에너지 절감 비행기술’이 적용됐다. 최고 시속 320㎞로 서울에서 인천까지 약 20분 만에 이동할 수 있고 소음 수준도 헬리콥터보다 15㏈ 이상 낮아 친환경 도심용 모빌리티 서비스에 최적화할 것이라고 회사는 소개했다.

두산모빌리티이노베이션은 무거운 물류를 탑재하고 중장거리 비행을 하는 기체용 대형 수소연료전지 기술을 개발한다.

두산모빌리티이노베이션은 5∼15kg 중량을 탑재할 수 있는 물류·카고용 수소연료전지 기술에서부터 100∼200kg의 고중량을 탑재하고도 중장거리(100∼400km) 비행이 가능한 대형 수소연료전지 기술도 개발해 나갈 예정이다.

두산모빌리티이노베이션은 지난해 11월 드론 비행을 통해 미국 질병관리예방센터에서 주관한 70km 거리의 섬과 섬 사이 긴급구호 의료품 배송에 성공했고, 지난 2월에는 르완다 아프리카 드론 포럼에서 두 시간 이상 비행이 가능한 수소드론 ‘DS30’을 아프리카 대륙에 선보인 바 있다.

정부는 미래 첨단 산업이자 차세대 운송수단(모빌리티)으로 떠오른 도심항공교통의 생태계를 업계와 정부, 학계 등이 함께 형성해 나간다는 의미가 있다고 강조했다.

앞으로 UAM 팀 코리아는 관련 정책과 연구·개발 과제를 발굴하고 2023년 제정을 목표로 하는 UAM 특별법을 함께 마련하기로 했다.

김현미 장관은 “도심항공교통의 현실화를 위해 정부 차원의 로드맵을 마련하고 민관이 대거 참여하는 정책공동체를 만든 것은 우리나라가 최초”라며 “한국형 도심항공교통이 세계 표준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과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241)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