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5년까지 반도체 ‘초순수’ 기술 국산화…민관 연구개발 착수

'고순도 공업용수 설계-시공-운영 통합 국산화 기술개발' 사업 추진

반도체 사업의 필수원료인 ‘초순수'(Ultra Pure Water) 생산기술의 국산화가 본격적으로 추진된다.

환경부는 한국수자원공사, 한국환경산업기술원과 함께 ‘고순도 공업용수 설계·시공·운영 통합 국산화 기술개발’ 사업에 착수해 오는 2025년까지 진행한다고 14일 밝혔다.

이는 국산 기술을 활용해 반도체 공정 등에서 사용되는 고순도 공업용수를 생산 및 공급하는 연구·개발(R&D) 사업이다. 총 사업비는 480억원이다.

2019년 일본의 대외 수출규제에 대응하기 위한 조치 중 하나로 추진됐다.

초순수는 수백개의 반도체 생산 단위공정 중 나오는 부산물, 오염물 등을 세정할 때 쓰이는 필수 공업용수다.

초미세회로로 구성된 반도체를 세척해야 하기 때문에 총유기탄소량(TOC)의 농도가 ’10억분의 1′(ppb) 이하일 정도로 고순도를 유지해야 한다.

그간 우리나라에서는 반도체 사용 용수의 약 50%를 차지하는 초순수 공업용수의 생산·공급을 일본 등 해외업체에 의존했다.

특히 공정설계, 초순수 배관, 수처리 약품 등을 일본에 의존하는 탓에 일방적 수출규제 등의 외부환경에 매우 취약했다.

이에 환경부는 올해부터 고순도 공업용수 생산을 위한 핵심부품인 자외선 산화장치(UV)와 용존산소 제거용 탈기막 국산화 기술개발에 착수하기로 했다.

한국수자원공사는 2025년까지 하루에 2천400t의 초순수를 생산하는 실증플랜트를 실제 반도체 공급업체에 설치해 운영할 계획이다.

초순수 생산 시설 설치가 완료되면 반도체 설계·시공·운영 단계별로 쓰이는 초순수 공정의 최대 60%를 국산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공공기관과 관련 업계는 초 저농도 유기물 제거용 자외선 산화 장치, 초 저농도 용존산소 제거용 탈기막, 반도체 폐수를 이용한 고순도 공업용 원수 확보 등 5개의 세부 과제별 기술개발을 목표로 2025년까지 추진한다.

한국수자원공사는 현재 실증플랜트 구축을 위해 수요처와 협의를 진행 중이며, 구축 및 활용계획 등을 검토한 뒤 실증플랜트 설치 대상지를 연내에 확정할 예정이다.

김동진 환경부 수자원정책관은 “고순도 공업용수는 반도체뿐만 아니라 제약·바이오·정밀화학 등 고부가가치 산업에서 수요가 점차 확대되고 있다”며 “이번 기술개발 사업이 차질없이 이행될 경우 해외 기술 의존도를 낮추는 동시에 국내 수처리 업계의 해외 시장 진출 기반을 마련하는 발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개발에 참여하는 한성크린텍의 이정섭 대표는 “일본 업체들이 독과점하는 초순수 시장에서 국산화 기술이 자리를 잡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내후년까지 실증플랜트 ‘테스트베드’를 설치하고, 2년 후부터는 실제 운영하면서 기술의 품질을 제고하는 방향으로 진행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262)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