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5년까지 모든 민원신청 비대면으로… 모바일 신분증도 활성화

제2차 전자정부 기본계획, 공공서비스 80% 디지털화 등 담겨…행안부, 기념식 개최

2025년이면 모바일 신분증만으로 언제 어디서나 편리하게 신원을 증명할 수 있고, 모든 민원 신청·처리 절차가 비대면으로 진행될 전망이다.

행정안전부 2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4회 전자정부의 날 기념식’에서 이런 내용을 담은 ‘제2차 전자정부 기본계획’을 발표했다.

◇ 제2차 전자정부 기본계획… 행정·공공 클라우드 전환율 100% 달성

전자정부 기본계획은 전자정부법에 따라 2016년부터 5년 단위로 수립하는 중장기 계획이다.

행안부는 이번 제2차 전자정부 기본계획의 비전으로 ‘디지털로 여는 좋은 세상’을 제시했다.

또 2025년까지 주요 공공서비스의 디지털 전환율을 80%까지 끌어 올리고, 행정·공공 클라우드 전환율을 100% 달성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이번 기본계획에는 지능형 서비스 혁신, 데이터 행정 강화, 디지털 기반 확충 등 공공부문 디지털 전환을 위한 세부 과제도 담겼다.

정부는 지능형 서비스 혁신을 위해 마이데이터(여러 공공기관에 흩어져 있는 개인정보를 관리·활용하는 서비스)와 전자증명서 활용을 확대하고, 모바일 신원 증명과 간편인증도 확산해 나가기로 했다.

특히 올해 말 선보일 ‘모바일 운전면허증’으로 온·오프라인에서 편리하게 신원 증명이 가능하게 될 예정이다.

또 데이터 행정 강화를 위해 수요자 중심의 공공데이터를 확대 개방해 누구나 데이터를 활용할 수 있는 기반을 만들기로 했다.

클라우드 기반 스마트 업무환경을 조성하고, 현장의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과학적 행정을 확산한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디지털 기반 확충을 위해 디지털 소외계층을 지원하고, 디지털 서비스 개선을 위한 민·관 협력을 강화할 방침이다.

공공부문 디지털전환 가속화로 정부의 비대면 공공서비스가 확산하고, 이를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극복과 일상 회복도 더욱 앞당겨질 것으로 행안부는 전망했다.

◇ 전자정부 발전 유공자 포상…김광용 교수에 옥조근정훈장 수여

행안부는 전자정부의 우수성과 편리함을 알리고 발전을 촉진하기 위해 6월 24일을 전자정부의 날로 지정해 2018년부터 기념식을 열고 있다.

이날 행사에서는 전자정부 발전에 기여한 유공자에 대한 포상도 이뤄졌다.

김광용 숭실대 교수가 옥조근정훈장을, 전성근 한국철도공사 센터장이 산업포장을, 최길남 국회사무처 전산서기관이 근정포장을 받았다.

‘디지털 정부 서비스 디자인 개선 공모전’ 수상작 10점에 대한 시상식도 진행됐다.

또 문화체육관광부는 전자정부 성과관리 수준 진단 결과 우수한 성과를 인정받아 대통령 표창을 받았다.

이번 전자정부의 날 기념식은 행안부 유튜브로 생중계됐다.

전해철 행안부 장관은 “코로나19 위기 극복과정에서 우리 전자정부의 우수성이 국제적으로도 인정받았다”며 “국민들이 체감할 수 있도록 디지털 정부혁신을 지속해서 추진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240)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