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년내 100만대로 커지는 中 수소차시장, 日 제치고 선점해야”

자동차산업協 보고서…"현대차 기술력 최고지만, 발빠른 도요타에 뒤질 우려"

2030년 수소전기차(FCEV) 100만대 보급을 목표로 잡은 중국 시장을 선점하기 위해 우리 기업들이 적극적으로 현지에 진출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는 2일 발표한 ‘중국의 수소차(FCEV) 개발 현황 및 시사점’ 보고서에서 “현대차는 세계 최고 기술력을 보유했음에도 발 빠르게 지역에 영향력을 높이는 일본 도요타에게 중국 수소차 시장 주도권을 빼앗길 수 있는 상황”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중국 정부는 2016년 발표한 수소차 보급 로드맵에서 수소차 보급 목표를 2020년 5000대, 2025년 5만대, 2030년 100만대로 설정했다. 수소충전소 설치 목표와 수소차 기술 목표 등도 구체적으로 설정했다.

보고서는 중국의 경우 정부 지원과 업체들의 개발 경쟁으로 2030년 보급 목표 100만대를 초과 달성할 가능성이 크다고 전망했다.

중국은 높은 주행거리와 내구성이 필요한 트럭·버스 등 상용차 FCEV 개발·보급한 뒤 2025년부터 승용차 FCEV 양산을 추진하는 방향으로 전략을 짰다.

현재 상하이자동차(SAIC), 둥펑, 중국제일기차(FAW), 지리차, 장안, 광저우기차(GAC) 등 10여개 업체가 수소차 개발 및 출시 계획을 갖고 있고 우한이공대, 칭화대, 상하이 동제대 등에서 관련 전문 인력을 양성하고 있다.

다수의 수소차 관련 연구소를 설립하고 기술 개발에 나서고, 대규모 투자도 진행 중이다.

중국의 수소차 관련 계획이 순조롭게 추진되면 중국은 FCEV 최대 시장으로 자리 잡을 것으로 전망된다.

협회는 중국 자동차 업체들이 정부의 강력한 수소차 보급 확대 정책에 따라 개발을 추진하고 있지만, 기술력 부족으로 핵심기술을 외국계 기업으로부터 아웃소싱하는 경우가 많다면서 이 과정에서 일본 도요타가 시장 선점을 도모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도요타는 2017년 중국에서 수소차 생산을 결정하고 자사의 수소차로 3년간 시험을 마쳤고, 중국합작사인 FAW와 GAC에서 수소차를 출시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이미 개발한 선진기술을 이용해 중국 자동차·부품업체와 기술제휴 파트너십을 체결하고, 칭화대와 미래기술연구소를 공동 설립해 기술표준 선점에 나서는 등 중국 시장에 공을 들이고 있다.

보고서는 “세계 최고 기술력을 보유한 현대차가 도요타에게 중국 수소차 시장 주도권을 빼앗길 수 있다”고 우려하며 “우리의 선행 기술을 이용해 중국 수소차 시장을 선점해 충전 인프라, 기업 이미지 등을 미리 확보할 필요가 있다”고 제언했다.

이어 “중국 시장을 선점하는 것은 그 자체로 경제적 가치를 창출할 뿐 아니라 세계시장을 선도하는 발판을 구축하는 효과도 거둘 것”이라고 덧붙였다.

(288)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