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형 당뇨병, 엔테로바이러스와 강한 연관”

1형 당뇨병은 엔테로바이러스(enterovirus)와 강한 연관이 있다는 새로운 연구 결과가 나왔다.

1형 당뇨병은 면역체계가 인슐린을 만드는 췌장의 베타 세포를 공격, 인슐린이 아주 적게 혹은 거의 생산되지 않아 발생하는 일종의 자가면역 질환이다.

무엇이 면역체계의 공격을 유발하는지는 규명되지 않고 있으나 유전적 소인에 바이러스 같은 한 가지 이상의 환경적 요인이 결합할 때 면역체계의 이상 행동이 유발되는 것으로 생각되고 있다.

엔테로바이러스는 RNA 바이러스로 구토, 무기력증, 호흡곤란 등의 증상과 함께 무균성 수막염, 수족구병, 뇌염, 유행성 결막염을 일으킬 수 있다.

호주 뉴사우스웨일스 대학 임상의학 대학 소아과 전문의인 소니아 아이삭스 교수 연구팀은 1형 당뇨병 환자는 1형 당뇨병이 없는 사람보다 엔테로바이러스 감염 병력을 가지고 있을 가능성이 8배 높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고 미국 과학진흥 협회(AAAS)의 과학 뉴스 사이트 유레크얼러트(EurekAlert)가 26일 보도했다.

총 1만2천77명(0~80세)이 대상이 된 60편의 관찰 연구 논문(observational study) 자료를 종합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나타났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전체 연구 대상자 중 5천981명은 1형 당뇨병 진단을 받았거나 1형 당뇨병 전단계인 췌도 자가면역(islet autoimmunity)을 가진 사람들이었다. 나머지 6천96명은 1형 당뇨병도 췌도 자가면역도 없었다.

이들은 민감도가 매우 높은 첨단 분자 기술을 통해 혈액, 분변, 조직 샘플에 엔테로바이러스의 DNA가 있는지를 판단할 수 있는 검사를 받았다.

엔테로바이러스의 DNA가 있다는 것은 현재 이 바이러스에 감염돼 있거나 최근 감염된 일이 있음을 의미한다.

1형 당뇨병 환자는 엔테로바이러스를 가지고 있거나 감염 병력이 있을 가능성이 8배, 췌도 자가면역이 있는 사람은 2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1형 당뇨병 진단 후에는 1개월 안에 엔테로바이러스 감염이 발견될 가능성이 16배 높았다.

이는 엔테로바이러스 감염이 1형 당뇨병 그리고 췌도 자가면역과 모두 연관이 있음을 분명히 보여주는 것이라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엔테로바이러스가 어떻게 1형 당뇨병 위험을 높이는지에 대해서는 여러 가지 이론이 있다.

연구팀은 우선 특정 유전자의 상호 작용 가능성을 제시했다.

1형 당뇨병의 유전적 위험이 높고 직계 가족 중 같은 환자가 있는 경우는 엔테로바이러스 감염 위험이 29배나 높게 나타났다고 연구팀은 지적했다.

또 소화관에 있는 바이러스가 활성화된 면역세포와 함께 인슐린을 만드는 췌장으로 이동하면 지속적 경도 염증(low-level inflammation)이 발생하면서 자가면역 반응이 나타날 수 있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이른바 장 누수 증후군(leaky gut syndrome) 때문일 수 있다는 것이다.

장 누수 증후군은 장을 둘러싸고 있던 점막 세포가 느슨해져서 장 속에 있던 유해균이나 음식물 분자들이 혈액으로 흘러 들어가 혈액을 타고 온몸을 돌아다니면서 염증이나 알레르기를 일으키는 현상이다.

엔테로바이러스의 감염 부위, 횟수, 타이밍, 지속 기간 등도 중요할 수 있다고 연구팀은 덧붙였다.

이 연구 결과는 스웨덴의 스톡홀름에서 열린 유럽 당뇨병 연구협회(European Association for the Study of Diabetes) 연례 학술회의에서 발표됐다.

(441)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