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산업 첨병’ 연구중심병원 키운다

이르면 올해 안에 활발한 연구·개발(R&D) 활동으로 보건의료산업을 선도할 ‘연구중심병원’이 탄생한다.

보건복지부는 연구중심병원 지정 기준, 절차 등 세부 사항을 담은 ‘연구중심병원 지정 및 평가에 관한 규정’ 제정안을 행정예고한다고 1일 밝혔다.

연구중심병원은 보건의료 관련 기초연구에서 임상연구로 이어지는 과정에서 필요하거나, 반대로 임상연구로부터 기초연구 아이디어를 제공하기 위한 목적의 이른바 ‘중개연구((Translational Research)’를 수행하는 병원을 말한다. 연구 성과물의 기술이전과 산업화 등 ‘실용화’에도 초점을 맞춘다.

연구중심병원으로 지정되면 해당 병원은 전략적 집중 연구 분야에 대한 중장기 연구계획을 밝히고 정부로부터 연구비를 지원받을 수 있다.

정부는 연구중심병원 지원을 위해 보건의료기술개발사업 관리 규정, 국가연구개발사업 공동관리 규정 등을 고쳐 연구책임자(PI)와 참여연구원 등에 인건비를 지급하고 R&D 간접경비 인정률을 단계적으로 인상하며 병역특례 기관으로 지정하는 방안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연구중심병원으로 선정되려면 지정기준(기본역량) 충족 평가, 산업적 가치창출을 위한 미래(50%) 및 현재(50%) 역량 상대 평가 등을 거쳐야 한다.

연구중심병원은 우선 의료기관 안에 기존 진료체계와 구분된 연구전담 조직이나 관리 체계를 갖춰야 한다. 독립된 재무관리 시스템, 연구전문인력(MD-PhD, PhD) 양성·경력관리 시스템 등 지속가능한 연구행정체계가 꼭 필요하다는 얘기다.

또 산학연 협력을 고려해 병원 내부 연구를 연구소, 기업, 대학 등 외부와 체계적으로 연계할 수 있도록 ‘개방형 연구 인프라’를 확보해야 한다. SCI(과학논문인용색인) 논문 수 등 연구실적, 지식재산권 수, 의료수익 대비 연구비 비율 등 글로벌 수준의 연구 및 산업화 역량도 필수 조건이다.

복지부는 오는 9일 서울 여의도 한국거래소 국제회의장에서 설명회를 열어 의견을 수렴한 뒤 고시안을 확정해 올해 안에 지정 작업을 마무리할 방침이다.

복지부 관계자는 “그동안 병원들이 우수한 인력과 기술 경쟁력을 갖추고도 R&D 투자 부족과 진료 중심 환경 때문에 보건의료산업적 가치 창출에 기여하지 못한 것이 사실”이라며 “앞으로 진료를 통해 축적한 지식을 바탕으로 첨단 기술을 연구, 개발, 사업화하며 보건의료산업을 선도하는 연구중심병원을 육성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1809)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