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귀·멸종위기 ‘광릉요강꽃’ 인공 증식 성공

국립수목원 "세계 최초…대량 증식·복원 기대"

ⓒ국립수목원

산림청 국립수목원은 희귀·멸종위기 식물인 ‘광릉요강꽃’ 종자 발아에 성공했다고 3일 밝혔다.

세계 최초로 인공증식법을 개발한 것이라고 국립수목원은 설명했다.

광릉요강꽃은 세계적으로 한국, 일본, 중국 등 동아시아에만 분포하는 난초과 희귀식물이다. 국내에서도 경기, 강원, 전북 등에 매우 제한적으로 분포한다.

여러해살이 식물인 광릉요강꽃은 30∼40㎝ 높이로 자라 4∼5월에 연한 초록색 꽃 1송이를 피우며 자주색 반점이 있는 꽃잎이 주머니 모양을 한 것이 특징이다.

1932년 경기 광릉 지역에서 처음 발견돼 이름 붙여졌다.

국내 난초과 식물 중 꽃이 가장 크고 화려해 50년 넘게 자생지에서 불법 채취됐다. 이 때문에 국내 야생에는 현재 1천 개체 정도 남은 것으로 알려졌다.

광릉요강꽃은 일본, 중국에서도 ‘위협식물’로 지정했다. 세계자연보전연맹(IUCN) 적색목록(Red List)의 ‘위기'(Endangered) 등급에도 포함됐다.

그러나 그동안 세계적으로 종자 발아를 통한 인공증식법이 개발되지 않아 안정적인 보전 대책을 세우기 어려웠다.

국립수목원은 10년간 광릉요강꽃에 관한 다양한 연구를 수행했고, 이번에 보전을 위한 핵심 기술인 인공증식법을 세계에서는 최초로 개발했다.

이번 연구를 주도한 손성원 국립수목원 박사는 “대량 증식과 자생지 복원 등 광릉요강꽃 보전 기반이 마련됐다는 큰 의미가 있다”며 “많은 개체를 안정적으로 확보하려면 발아율을 향상하는 추가 연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90)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