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위성 활용해 아시아 대기오염물질 관측

국립환경과학원-한국국제협력단-한국환경공단-유엔 아태이사회 MOU 체결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은 한국국제협력단, 한국환경공단, 유엔 아시아태평양경제사회이사회와 ‘환경위성 공동활용 플랫폼 구축 사업’의 본격적인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

협약식은 경기도 성남시 수정구 한국국제협력단 사무소에서 열렸다.

환경위성 공동활용 플랫폼 구축 사업은 세계 최초의 정지궤도 환경위성인 천리안위성 2B호에서 관측한 미세먼지와 기후변화 유발물질 정보를 아시아 13개국과 공동으로 활용하기 위해 추진 중인 프로젝트다.

천리안위성 2B호는 일본 서부, 인도 동부, 몽골 남부, 인도네시아 북부 등 아시아 대륙 대부분이 포함되는 광범위한 영역의 대기오염물질과 기후변화 유발물질을 관측해 내년부터 정보를 제공하게 된다.

올해 태국을 시작으로 아시아 13개 국가에 지상 원격 관측 장비인 ‘판도라’를 설치해 2023년까지 ‘판도라 아시아 네트워크’를 구축할 예정이다.

사업비는 47억원(약 400만 달러) 규모다.

국립환경과학원은 앞으로 아시아 13개국에 환경 위성 자료를 공여하고 지상 관측망 구축 사업을 총괄하면서 위성과 지상 원격관측 지원을 위한 기술센터를 운영한다.

한국국제협력단은 각 기관의 사업을 관리하는 등 사업 전반을 총괄한다.

유엔 아태경제사회이사회는 대기질 관련 정책 수립을 지원하고, 한국환경공단은 지상 관측 장비를 설치해 시범 운영한다.

국립환경과학원은 각국의 연구기관과 공동연구를 진행하면서 선진환경기술을 이전하면 자연스럽게 우리나라의 국제 위상도 높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영우 국립환경과학원 기후대기연구부장은 “대기오염은 한 국가만의 노력으로 개선하기 어려운 만큼 아시아 국가들이 협력체계를 구축해 푸른 하늘을 되찾는 데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113)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