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학사고 대응력 키운다…화학물질안전원 VR·AR 훈련센터 개소

환경부 소속 화학물질안전원은 16일 대전 유성구에 있는 화학물질안전원에서 증강현실(AR)·가상현실(VR) 훈련센터 개소식을 개최한다고 15일 밝혔다.

훈련센터는 2017년부터 추진한 화학물질안전원의 ‘화학시설 테러·물질 누출 유형별 가상현실 프로그램 개발 사업’과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의 ‘증·가상현실 시뮬레이터 개발사업’의 성과물로, AR·VR 체험실을 갖췄다.

AR·VR 체험실은 원료 공급부터 화학 제품 생산까지 전 공정을 실제 설비 모형 그대로 재현해 교육생들이 저장 탱크, 반응기 등 설비의 작동 원리, 안전장치, 화학물질 누출 시 응급조치 절차를 배울 수 있도록 했다.

AR·VR 체험실을 통한 훈련 프로그램은 현재 화학물질안전원이 운영하는 화학사고 전문과정 실습에 활용될 예정이다.

개소식에는 류연기 화학물질안전원장, 남광희 한국환경산업기술원장, 류동관 국군화생방사령부 사령관 등 화학사고·테러 분야 전문가 40여명이 참석한다.

(580)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