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사한 봄날에 만난 과학 향기

[과학의 달 특집] 대한민국 과학축전 ‘과학기술광장’ 현장

“자, 준비되었으면 힘껏 차세요~!”

신호와 함께 한 아이가 달려와서 축구공을 강타하자 골대 위에 놓인 측정기에 속력이 기록된다. 그 옆에서는 또 다른 아이가 비디오 현미경을 통해 자신의 머리카락을 살펴보며 신기해하고 있다. 지난 19일(금)부터 진행되고 있는 ‘2019 대한민국 과학축제(이하 대축)’의 한 장면이다.

신호와 함께 한 아이가 달려와서 축구공을 강타하자 골대 위에 놓여진 측정기에 속력이 기록된다. 그 옆에서는 또 다른 아이가 비디오 현미경을 통해 자신의 머리카락을 살펴보며 신기해하고 있다. 지난 19일(금)부터 진행되고 있는 ‘2019 대한민국 과학축제(이하 대축)’의 한 장면이다.

내가 찬 축구공의 속력은 얼마나 될까? 한국표준과학연구원(KRISS)의 재미있는 측정체험. ⓒ 김청한 / ScienceTimes

내가 찬 축구공의 속력은 얼마나 될까? 한국표준과학연구원(KRISS)의 재미있는 측정체험. ⓒ 김청한 / ScienceTimes

 

올해로 23회를 맞는 ‘2019 대한민국 과학축제’는 명실 상부한 대한민국 대표 과학축제로 자리 잡았다. 올해에는 ‘과학의 봄, 도심을 꽃피우다’라는 콘셉트를 바탕으로 청계천, 서울마당, 세운광장 등 서울도심 일대에서 행사를 진행해 많은 호응을 얻고 있다.딱딱한 연구 성과 ‘NO’, 흥미로운 과학 체험 ‘YES’

서울시 중구 서울마당에서는 각종 정부 출연연구소 및 과학기술원들이 연구 중인 최신 과학기술을 전시하고 체험하는 행사가 진행 중이다. 지루하고 어려운 일반 성과 전시가 아니다. 일단 전시장에 들어서면 화사한 봄 날씨에 어울리는 알록달록한 부스들이 시선을 끈다.

서울마당 전시장에 들어서면 화사한 봄날씨에 어울리는 알록달록한 부스들이 시선을 끈다. 특히 한국전기연구원(KERI) 마스코트는 아이들의 인기를 독차지했다. ⓒ 김청한 / ScienceTimes

서울마당 전시장에 들어서면 화사한 봄날씨에 어울리는 알록달록한 부스들이 시선을 끈다. 특히 한국전기연구원(KERI) 마스코트는 아이들의 인기를 독차지했다. ⓒ 김청한 / ScienceTimes

부스 안으로 들어가자 알록달록한 색상만큼 다양한 최신 과학기술이 관람객을 기다리고 있다. VR, AI, 로봇, 항공우주, 에너지, 국민생활, 바이오, 의료, 기계, 소재, 스마트 ICT 등 그 분야도 다양하다. 참가한 연구기관만 23곳이다.

특히 이번 행사 최고의 장점은 최신 기술을 직접 몸으로 느낄 수 있는 체험 위주 전시라는 것이다.

광주과학기술원(GIST)의 ‘비접촉 센서를 이용한 수면 단계 및 무호흡 인공지능진단 시스템’. ⓒ 김청한 / ScienceTimes

광주과학기술원(GIST)의 ‘비접촉 센서를 이용한 수면 단계 및 무호흡 인공지능진단 시스템’. ⓒ 김청한 / ScienceTimes

AI 분야에서는 광주과학기술원(GIST)의 ‘비접촉 센서를 이용한 수면 단계 및 무호흡 인공지능진단 시스템’이 눈에 띈다. “직접적인 접촉 없이도 생체신호를 감지하고 신체의 움직임을 측정하는 인공지능 시스템입니다”라는 연구원의 설명보다 직접 자리에 누워서 화면을 바라보는 체험 자체가 직관적으로 이해를 돕는다.

VR 안경을 쓰고 자율 주행 체험을 하는 관람객의 모습. ⓒ 김청한 / ScienceTimes

VR 안경을 쓰고 자율 주행 체험을 하는 관람객의 모습. ⓒ 김청한 / ScienceTimes

VR도 마찬가지. 직접 VR 안경을 쓰고 실제 자동차처럼 핸들을 잡아볼 수 있는 체험 장치는 가상현실 자율주행을 이해하는 데 도움을 준다.

중랑구 쪽에서 왔다는 초등학교 2학년 김영민 군은 “말로만 듣던 자율주행을 경험해보니 굉장히 재미있고 신기했다. 연구원님이 하는 말을 다 이해하지는 못했지만, 무언가 대단한 기술이라는 생각은 분명히 들었다”라고 말했다.

대구경북과학기술원(DGIST)에서 개발한 모바일 워커 로봇은 귀여운 외양으로 인기를 모았다. ⓒ 김청한 / ScienceTimes

대구경북과학기술원(DGIST)에서 개발한 모바일 워커 로봇은 귀여운 외양으로 인기를 모았다. ⓒ 김청한 / ScienceTimes

아이들의 영원한 친구, 로봇 전시도 인기였다. 특히 대구경북과학기술원(DGIST)에서 개발한 모바일 워커 로봇은 귀여운 외양과 연구원들의 권유에 강아지처럼 만져보는 사람들이 많았다. 친근함 덕분인지 “공장이나 물류 창고 등에서 짐을 옮기는 데 쓰인다”는 설명에도 집에서 사용해야 할 거 같은 느낌마저 든다.

한국항공우주연구원(KARI)이 설치한 돔 형식의 부스는 많은 시선을 끌었다. ⓒ 김청한 / ScienceTimes

한국항공우주연구원(KARI)이 설치한 돔 형식의 부스는 많은 사람들의 시선을 끌었다. ⓒ 김청한 / ScienceTimes

한편 전시장 한가운데에는 한국항공우주연구원(KARI)이 설치한 커다란 돔형 부스가 인상적이었다. 거대한 75톤형 액체엔진을 중심으로 천리안 2A호 등의 각종 위성, 무인기 등이 전시돼 있어 많은 이들의 관심을 모았다.

이 밖에도 스마트폰과 연동돼 착석 여부를 확인할 수 있는 스마트 방석, 사람 탑승형 이족로봇 HUBO FX-2, 시속 1000km로 달리는 하이퍼루프 열차, 사진을 순식간에 명작 유화로 변신시키는 디지털 초상화 등 다양한 전시·체험 행사가 관객들을 기다리고 있다.

한국생산기술연구원(KITECH)에서 개발한 어린이 확인 스마트 방석. 교사의 스마트폰과 연동돼 불의의 사고를 막는다. ⓒ 김청한 / ScienceTimes

한국생산기술연구원(KITECH)에서 개발한 어린이 확인 스마트 방석. 교사의 스마트폰과 연동돼 불의의 사고를 막는다. ⓒ 김청한 / ScienceTimes

한국과학기술원(KAIST)에서 개발한 사람 탑승형 이족로봇 HUBO FX-2의 모습. ⓒ 김청한 / ScienceTimes

한국과학기술원(KAIST)에서 개발한 사람 탑승형 이족로봇 HUBO FX-2의 모습. ⓒ 김청한 / ScienceTimes

자신의 사진이 순식간에 유화처럼 변하는 모습에 놀라는 관람객의 모습. ⓒ 김청한 / ScienceTimes

자신의 사진이 순식간에 유화처럼 변하는 모습에 놀라는 관람객의 모습. ⓒ 김청한 / ScienceTimes

청계천 가득 채운 과학의 향기

동아일보 본사 앞에 위치한 동아광장에서도 다양한 체험이 진행되고 있다. 대축 행사를 기획한 한국과학창의재단에서는 온라인 과학신문 ‘사이언스타임즈’,  과학포털 ‘사이언스올’ 과 함께 소프트웨어(SW) 교육을 홍보하는 부스를 마련했다.

사이언스타임즈는 2018년 인기기사 TOP3에 대한 과학 퀴즈를 진행해 많은 호응을 얻었다. 사이언스올 부스 역시 과학하는 곰 ‘사이웅스’ 포토존 SNS 홍보&룰렛 이벤트, 과학 웹툰 인기투표 등 참가자들의 참여를 이끌어 내기 위한 노력이 돋보였다.

'소확행: 소프트웨어(SW) 교육이 주는 확실한 행복'이라는 주제로 흥미로운 소프트웨어 체험이 진행중이다.

‘소확행: 소프트웨어(SW) 교육이 주는 확실한 행복’이라는 주제로 흥미로운 소프트웨어 체험이 진행중이다. ⓒ 김청한 / ScienceTimes

옆 부스에서는 ‘소확행 : 소프트웨어(SW)교육이 주는 확실한 행복’이라는 주제로 소프트웨어 체험이 이뤄졌다. ‘하노이탑 옮기기’, ‘컬링 경기’ 등 흥미로운 미션을 통해 자칫 어려울 수 있는 SW 프로그램을 흥미롭게 풀어가는 모습이었다.

해당 프로그램 진행을 위해 대구에서 올라왔다는 이정서 지도교사는 “어려운 소프트웨어를 쉽게 이해시키기 위해 정말 많은 고민을 했다”며 “그 덕분인지 생각보다 많은 호응을 얻은 것 같다. 하루만에 1800명 이상의 아이들을 대상으로 체험을 진행했을 정도”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최근 초등학생 소프트웨어 교육이 의무화되면서 학부모들의 관심이 많아진 것도 인기를 끈 이유 중 하나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각종 원소기호를 비롯한 과학 관련 상징물이 청계천 수로를 장식했다. ⓒ 김청한 / ScienceTimes

각종 원소기호를 비롯한 과학 관련 상징물이 청계천 수로를 장식하고 있다. ⓒ 김청한 / ScienceTimes

한편 청계천에서는 이번 행사의 ‘비주얼’을 담당하는 각종 전시가 진행돼 눈길을 끌었다. 2019 과학계 이슈와 연계되는 다양한 상징물이 청계천 수로에 전시된 것. ‘항공우주’ 테마에서는 각종 위성, 행성, 우주선들이, ‘화학원소’ 테마에서는 각종 원소기호들이 청계천 수로를 장식하고 있다.

다리 하나에도 과학 전시물을 설치되는 등 청계천 일대 주변이 온통 과학으로 가득 찼다. ⓒ 김청한 / ScienceTimes

다리 하나에도 과학 전시물이 설치되는 등 청계천 일대 주변이 온통 과학으로 가득 찼다. ⓒ 김청한 / ScienceTimes

우연히 청계천에 놀러 왔다가 전시물을 보게 됐다는 박영미 씨는 “교과서에서만 보던 원소기호들이 공중에 매달려 있는 광경이 신선했다. 어려워만 보였던 과학이 새롭게 보인다”라고 평했다.

이 밖에도 ‘대한민국 과학기술유공자 전시’, ‘IAU 100주년 기념 천문사진전’ 등이 청계천 일대에서 진행돼 주변을 과학의 향기로 가득 채웠다. 이번 대축은 23일(화)까지 진행되며, 청계광장에서는 22일(월) 저녁 7시 30분부터 팟캐스트 ‘과장창(과학으로 장난치면 창피해?)’ 공개방송이 진행될 예정이다.

대한민국 과학기술 발전의 기반을 다진 과학기술유공자 관련 전시도 진행됐다.   ⓒ 김청한 / ScienceTimes

대한민국 과학기술 발전의 기반을 다진 과학기술유공자 관련 전시가 진행 중이다. ⓒ 김청한 / ScienceTimes

광교갤러리에서는 천체사진전이 진행됐다. ⓒ 김청한 / ScienceTimes

광교갤러리에서는 천체사진전이 진행되고 있다. ⓒ 김청한 / ScienceTimes

(1842)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