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양조사원 “이어도 나이 224만년…제주도보다 먼저 생겨나”

전남대와 공동 연구…"이어도는 과거 화산 폭발물 굳어진 화산체"

해양수산부 국립해양조사원은 국내 최남단 해양과학기지가 있는 이어도가 224만년 전에 화산 분출로 생성된 사실을 규명했다고 13일 밝혔다.

해양조사원과 전남대 장태수 교수 연구팀은 지난해 ‘이어도 해양과학기지 주변해역 해저지질 특성연구’ 과제를 통해 이런 사실을 알아냈다. 이어도는 제주도 서귀포시 마라도에서도 남서쪽으로 149㎞ 떨어진 곳에 있는 수중 암초다.

연구팀은 조사선 ‘바다로2호’를 이용해 해수면에서 4.6m 아래에 있는 이어도 정상부의 암석을 채취·분석하고 주변 해저를 탐사했다.

이어 방사성 동위원소의 반감기를 이용해 채취한 암석 속에 있는 초생암편(화산분출때 용암에서 만들어진 암석파편)의 절대연령을 측정한 결과 나이가 약 224만년인 것을 확인했다.

이는 이어도가 제주도 화산(180만∼3천년 전)보다 더 오래 전에 형성됐고, 독도(260∼230만년 전)보다는 나중에 생겨났다는 것을 보여주는 증거다.

연구팀은 이에 대해 이어도에서 제주도까지 이어지는 한반도 남부 해역의 화산활동에 대한 중요한 지질학적 단서라고 평가했다.

연구팀은 이어도 정상부의 층리(層理) 구조를 확인한 결과 이어도가 해수면이 낮았던 과거에 수중 화산 폭발로 분출물이 쌓여 굳어진 화산체임을 보여주는 단서도 입수했다고 전했다.

홍래형 해양조사원장은 “이어도 주변 해역에 대한 추가적인 연구를 추진해 해양영토 주권 강화에 기여할 수 있는 과학적 단서들을 지속적으로 축적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76)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