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수부, ‘스마트 항만안전 플랫폼’ 개발착수…”사고확률 30%↓”

5년내 해운물류·정보통신기술(ICT) 전문인력 2천명 육성…경제중대본회의 의결

해양수산부는 2025년까지 항만작업자 사고 발생 확률을 30% 줄이고 스마트 해운물류 전문인력 2천명을 길러낼 계획이다.

해수부는 7일 오전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열린 제33차 경제중대본회의에서 이런 내용의 ‘스마트 해운물류 확산전략’이 심의·의결됐다고 밝혔다.

해수부는 우선 항만에서 일하는 작업자들의 안전을 강화하고자 ‘스마트 항만안전 플랫폼'(SafePort System)을 구축한다.

이는 지능형 폐쇄회로(CC)TV나 사물인터넷(IoT)을 활용해 작업자의 위치와 활동 상태 등을 시시각각 확인함으로써 충돌 같은 사고위험을 감지하고 알려주는 시스템이다.

플랫폼은 자동으로 작동하는 감지 장비(드로이드)와 인공지능 분석기술을 통해 위험물 누출이나 화재 등 재난위험도 사전에 감지해 관리자에게 알려준다.

해수부는 이 플랫폼 기술이 전국 항만에 적용되면 충돌·협착(끼임)·추락 등 항만 작업자 사고 발생 확률이 현재보다 30% 정도 내려갈 것으로 전망했다.

해수부는 이 플랫폼을 올해 안으로 개발해 부산항에서 시범 운영한 후 전국 주요 항만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아울러 전국 29개 무역항에는 가스 누출, 지반 침하, 균열 등 이상징후를 감지할 수 있는 센서를 지하 시설물에 부착해 실시간 관리할 수 있는 체계를 구축한다.

해수부는 2025년까지 해운물류와 정보통신기술(ICT) 분야에 전문성을 보유한 인력 2천명을 길러낼 계획이다.

이를 위해 ‘스마트 해상물류·ICT 전문자격 제도’를 도입한다. 올해 울산항만공사를 통해 민간자격증 시험으로 우선 진행하고 내년부터는 국가공인자격증으로 전환할 예정이다. 자격증 보유자는 모두 1천명을 배출할 방침이다.

아울러 올해부터 자율운항시스템 운용인력과 육상제어사 양성을 위한 교육체계와 자격평가기술을 개발한다.

항만자동화 추진과 관련해서는 기존 항만 근로자가 스마트항만 전용 장비를 운용할 수 있도록 교육할 예정이다.

해수부는 이 밖에 선박 자율운항시스템을 개발하고자 올해 울산에 자율운항선박 기술 검증을 위한 실증센터를 구축하고, 국내기술이 국제표준에 반영될 수 있도록 국제협력도 추진한다.

화물처리의 모든 영역을 자동화하는 스마트항만 기술개발 사업과 관련해서는 내년부터 광양항 컨테이너 부두에 본격적으로 시험장(테스트베드)을 구축해 운영한다.

항만과 육상 사이에 컨테이너 등 물류가 자동으로 운송되도록 항만과 철도를 연결하는 ‘컨테이너 셔틀 레일 기술’에 대한 실증을 광양항에서 추진하고, 항만과 배후단지 사이에 화물 무인운송이 이뤄지도록 울산항에서 자율주행트램 개발을 추진할 예정이다.

문성혁 해수부 장관은 “스마트기술이 물류 현장에 본격 보급되면 스마트 해운물류 데이터 경제 활성화를 위한 기반이 마련될 것”이라면서 “정책의 효과가 극대화될 수 있도록 물류기업 등 민간과도 적극 소통하고 협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86)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