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아세안 ICT 융합빌리지’ 개소…XR·메타버스 콘텐츠 개발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부산광역시는 '한-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 ICT(정보통신기술) 융합빌리지'를 열었다고 16일 밝혔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부산광역시는 ‘한-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 ICT(정보통신기술) 융합빌리지’를 열었다고 16일 밝혔다.

ICT 융합빌리지는 2019년 부산에서 열린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후속성과사업 중 하나로, 한국과 아세안 간 가상융합기술(XR) 콘텐츠·서비스 분야 교류를 확대하고자 구축됐다.

ICT 융합빌리지는 향후 4년간 XR 콘텐츠 제작 인프라 지원, 공동협력 XR 과제 발굴·지원, XR 전문인력 양성 등을 맡는다.

올해 ICT 융합빌리지에서는 쇼핑몰 메타버스(metaverse)와 세계문화유산인 베트남의 ‘후에황성’ XR 콘텐츠 등이 개발될 예정이다.

이날 개소식에는 임혜숙 과기정통부 장관과 박형준 부산광역시장, 신상해 부산시의회의장, 주한 말레이시아·싱가포르·인도네시아 부대사 등이 참석했다.

임 장관은 “ICT 융합빌리지는 가상융합산업 분야 한-아세안 협업과 인적교류의 허브로서 ‘한·아세안 30년’의 상호 공동번영을 이끄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94)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