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컴그룹, 첫 인공위성 ‘세종1호’ 내년 6월 1일 발사

미국 스페이스X와 세종1호 발사 계약 체결

한글과컴퓨터그룹은 국내 첫 민간 지구 관측용 위성인 ‘세종1호(Sejong-1)’가 내년 6월 1일 발사된다고 23일 밝혔다.

한컴그룹은 이를 위해 계열사인 우주·항공 전문기업 한컴인스페이스가 미국의 민간우주기업 ‘스페이스X(SpaceX)’와 세종1호 발사 계약을 체결했다고 설명했다.

세종1호는 미국 플로리다주 케이프 커내버럴 우주센터에서 스페이스X의 ‘팰컨9(FALCON9)’로켓을 이용해 발사될 예정이다.

세종1호는 최근 영국 글래스고에 있는 위성 설계·조립공장과 환경테스트 시험소에서 탑재체 연동 시험을 성공리에 마쳤으며, 내년 4월 환경시험평가를 완료하면 예정대로 발사된다. 발사 후에는 약 한 달간 시험테스트 과정을 거쳐 지구관측 영상분석 서비스를 본격적으로 제공할 예정이다.

한컴그룹은 세종1호 발사를 시작으로 순차적으로 5호까지 위성 발사를 추진하고 사업 성장세에 따라 통신위성 등 50기 이상의 군집위성도 발사, 운용할 방침이다.

현재 진행되고 있는 한국형 우주발사체(KSLV) 개발이 완료되면 국내에서 세종위성 시리즈를 발사할 수 있도록 사전 준비와 투자를 진행할 계획이다.

또, 한컴그룹은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로부터 지상국과 고도 500∼600㎞의 저궤도위성간 양방향 통신이 가능한 핵심 기술을 이전받아 군집위성 체계 운용에 필요한 위성통신 기술 고도화 및 상용화에 나선다.

ETRI로부터 이전받는 기술은 DSSS(Direct Sequence Spread Spectrum) 방식의 신호전송 기술을 저궤도 위성 채널에 적용했을 때 패킷(데이터전송단위) 처리율을 측정할 수 있는 시뮬레이터 기술이다. DSSS 방식은 통신 과정에서 신호를 넓은 대역으로 확산시키는 신호전송기술로, 초소형위성 기반 사물인터넷(IoT) 서비스에 있어 가장 효율적인 통신 방식으로 주목받고 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최명진 한컴인스페이스 대표는 “세종1호 발사를 시작으로 위성 관련 기술 국산화와 고도화를 통해 우주항공사업 경쟁력을 강화해나가겠다”고 말했다.

(156)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