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말레이시아 전력공사와 전력공급계약 체결

한국전력은 말레이시아 풀라우인다 가스복합 발전사업으로 생산한 전력을 말레이시아 전력공사(TNB)에 21년간 공급하기로 했다고 11일 밝혔다.

한전에 따르면 해당 사업은 말레이시아 수도 쿠알라룸푸르에서 서남쪽으로 60㎞에 있는 셀랑고르주(州) 풀라우인다 섬에 총 용량 1200㎿의 가스복합 발전소를 건설·운영하는 사업이다.

이번 계약을 통해 생산된 전력은 향후 21년간 말레이시아 전력공사(TNB)에 전량 판매되며, 한전은 사업 기간에 총 29억달러(약 3조5000억원)의 매출을 안정적으로 확보하게 됐다.

한전은 2017년 9월 말레이시아 태드맥스(TADMAX) 사(社)와 풀라우인다 가스복합개발사업 공동개발협약을 체결한 후 올해 1월 현지 정부로부터 최종 사업승인을 획득했다. 이어 4월에는 사업지분의 25%를 인수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말레이시아 풀라우인다 발전소는 내년 1월 공사를 시작해 2024년 1월부터 상업운전을 개시할 예정이다.

포스코 건설 컨소시엄이 발전소 설계·구매·시공을 일괄 수행하며, 국내 40여개 중소기업이 관련 기자재를 공급하는 등 동반 진출해 약 900억원의 경제효과가 예상된다.

이현찬 한전 해외사업개발처장은 “풀라우인다 발전소는 GE의 최신기종인 대용량 가스터빈을 사용해 연료비 부담을 줄여 전기요금을 낮추고 말레이시아의 안정적인 전력공급에 기여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천연가스 등 청정 화력 분야의 사업경쟁력을 강화해 친환경 에너지 기업으로서 국제적인 온실가스 배출 감축을 위해 노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말레이시아 전력 시장은 높은 성장 잠재력을 갖췄다.

2018년 기준 3만4214㎿인 총 발전설비용량에 2030년까지 1만7732㎿가 추가될 예정이며, 신재생에너지 발전 비율은 현재 8%에서 23%까지 높아질 전망이다.

한전은 말레이시아에서 사업을 성공적으로 수행하고 신재생 및 신사업 등 후속 사업을 개발해 해외사업을 한 단계 더 도약시킨다는 계획이다.

현재 한전은 화력, 원자력, 신재생, 송배전, 신사업 등 총 25개국에서 46개 프로젝트를 추진 중이다. 해외사업을 통해 누계 매출액 36조원, 순이익 4조원을 거뒀다.

한전 관계자는 “수익성과 환경성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해외사업을 추진하고 있다”며 “이를 통해 국내 전기요금 인하, 민간기업 동반성장, 산업경쟁력 강화 등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71)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