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의학 진맥, 국가 표준데이터로 개발해 활용도 높인다

한의학의 진단법인 맥진(진맥) 데이터를 국가 표준데이터로 개발, 관리한다.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은 10일 맥진(脈診) 파형(경희의료원), 성별과 나이에 따른 한국인의 균형 능력(대구보건대학교), 섬유 소재 특성(다이텍연구원) 등 3개 분야 국가참조표준 데이터센터를 새로 지정했다고 밝혔다.

참조표준은 연구개발이나 산업활동 중에 생산한 측정 데이터와 정보를 전문가들이 분석·평가해 정확도와 신뢰도를 국가가 공인한 표준데이터다.

국표원은 한의학 명의들이 매년 1만여 명을 대상으로 측정한 나이, 성별, 질병 등에 따른 맥진 파형과 진단 결과 데이터를 참조표준으로 개발할 계획이다.

이렇게 개발한 참조표준은 맥진기 제품과 맥진 교육 프로그램 개발, 개인 건강진단을 위한 맞춤형 한의 서비스 플랫폼 구축 등에 활용할 수 있다.

나이별, 성별로 측정한 한국인의 균형 능력 데이터도 표준화해 참조표준으로 개발한다. 미발달 아동 조기 발견과 고령자 재활 프로그램 개발 등에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옷감의 특성을 좌우하는 의류용 섬유 소재 특성 24개 항목도 측정해 참조표준으로 만든다. 24개 항목에는 질량, 두께, 인장강도, 파열강도, 표면 거칠기, 내수성, 침투성, 건조속도 등이 포함된다.

산업부 관계자는 “이 데이터를 활용하면 새로운 섬유를 개발할 수 있고, 가상 환경에서 제조·디자인 공정 등을 점검할 수 있는 플랫폼을 구축할 수 있다”고 말했다.

(148)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