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양대 연구진 ‘AI로 가상뇌파 생성’ 기술 개발

"생각만으로 외부 기기 제어하는 BCI 성능 비약적 향상 기대"

국내 연구진이 이미지 변환이나 음성 변조에 활용되는 인공지능(AI)으로 가상뇌파신호를 생성하는 기술을 개발했다.

18일 한양대에 따르면 임창환 한양대 바이오메디컬공학과 교수팀은 ‘신경 스타일 전이'(neural style transfer) 기술을 최초로 뇌파에 적용해 뇌파신호 변환을 가능하게 하는 새로운 신경망 모델(S2S-StarGAN)을 만들어냈다.

신경 스타일 전이 기술은 AI가 유명 화가의 화풍을 학습해 임의의 사진을 해당 화가가 그린 그림처럼 변환하는 기술이다. 음성 신호에 적용하면 일반인의 목소리를 특정 연예인의 목소리로 변조할 수 있어 2015년 딥러닝과 예술의 만남으로 큰 화제가 되기도 했다.

이번에 개발한 새로운 신경망 모델(S2S-StarGAN)을 뇌파에 적용하면 생각만으로 외부기기를 제어할 수 있는 ‘뇌-컴퓨터 인터페이스(BCI)’ 성능을 비약적으로 향상시킬 수 있다고 연구진은 설명했다.

임 교수는 “국내 뇌-컴퓨터 인터페이스 기술은 이미 세계적인 수준”이라며 “세계적으로 이 분야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상황에서 지원이 뒷받침된다면 국내 연구가 세계기술을 선도해 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연구 성과는 AI응용 분야 국제학술지인 ‘전문가응용시스템'(Expert Systems With Applications) 온라인판에 지난 13일 게재됐다.

(910)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