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LED 조명기술 미얀마에 전수한다

KETI 주관 지원사업…3년간 45억원 투입

한국전자기술연구원(KETI·구 전자부품연구원)은 산업통상자원부가 ODA(공적 개발 원조) 사업으로 추진하는 ‘미얀마 LED 조명 기반조성 지원 사업’의 주관 기관으로 선정됐다고 6일 밝혔다.

올해부터 2022년까지 3년간 약 45억원이 투입되는 이번 사업에는 엘이디산업포럼, ㈜컴퍼니위, ㈜디엔씨아이 등 관련 단체와 기업이 공동으로 참여한다.

KETI에 따르면 미얀마는 전력 보급률이 약 54%로 낮아 전력 소비 효율화에 관심이 크다.

국내 LED 조명 산업은 기업 간 경쟁이 심화해 다양한 해외 수요처가 필요한 상황이다.

KETI는 이번 사업을 통해 ▲ 한국의 표준화된 LED 가로등·보안등 모듈 및 부품을 이용한 LED 조명 시범 설치 ▲ LED 조명 통합 관제센터 구축 ▲ LED 조명 테스트센터 구축 ▲ 옥외용 LED 조명 표준·인증 제정 등을 지원한다.

이를 계기로 미얀마는 에너지를 절감하는 동시에 LED 조명 산업기반을 구축하고, 우리나라는 대외 이미지를 높이면서 국내 기업의 해외 진출 발판을 마련할 수 있다고 KETI는 전했다.

김영삼 KETI 원장은 “미얀마는 ‘포스트 베트남’으로 불리며 차세대 생산기지로 주목받는 국가”라며 “이번 사업을 성공적으로 수행해 우리 중소기업들이 아세안(ASEAN) 경제권에 진출하는 데 교두보를 마련하겠다”라고 말했다.

(114)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