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내 ‘입자 큰 PM10 미세먼지’ 19%는 중국발 영향

中 듀크쿤샨대 연구팀 분석결과…여름·겨울·봄·가을 순 영향 커

우리나라에서 연중 관찰되는 미세먼지(PM 10)의 19%가 중국발 영향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미세먼지(PM10)는 입자 크기가 10㎛ 이하, 초미세먼지는 입자 크기가 2.5㎛ 이하인 먼지를 말한다. 이번 연구에서는 입자가 상대적으로 큰 PM10 미세먼지의 중국발 영향만 평가했다.

환경·보건경제학자인 김문준 중국 듀크쿤샨대학교(Duke Kunshan University) 교수 연구팀은 2006∼2014년 우리나라 16개 시도에서 연중 관찰된 미세먼지에 대한 중국의 기여도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9일 밝혔다.

이 연구 결과는 온라인 국제학술지 ‘헬리욘'(Heliyon) 최신호에 발표됐다.

연구팀은 한국 내 각 시·도의 일별 미세먼지 농도와 이에 영향을 미치는 기후데이터(온도, 강수량, 풍속)를 기반으로 실증분석 모델을 만들어 중국발 영향을 추산했다.

그 결과 한국 내 미세먼지의 중국발 영향은 연평균 약 19%로 추정됐다. 계절별로는 봄 17%, 여름 30%, 가을 12%, 겨울 21% 등으로 차이를 보였다.

눈길을 끄는 건 중국에서 석탄화력발전을 이용한 난방이 집중되는 겨울철과 매년 황사가 발생하는 봄철보다 평균적으로 한국 내 미세먼지 농도가 낮은 여름에 중국발 영향이 더 컸다는 점이다.

이에 대해 연구팀은 “기존 연구 논문들을 종합해볼 때 매년 여름 중국에서 행해지는 짚 태우기와 연관이 있을 가능성이 크다”고 설명했다.

우리나라 미세먼지 농도에 가장 큰 영향을 주는 바람의 방향으로는 ‘남서풍’이 지목됐다.

이는 중국 내 주요 공업 단지가 몰려 있어 기존에 우리나라의 미세먼지 농도에 가장 큰 영향을 줄 것으로 생각됐던 이른바 ‘징진지'(Jingjinji) 지역(베이징, 텐진, 허베이)과 사막이 몰려 있어 황사 근원지로 꼽히는 내몽고 쪽에서 불어오는 ‘북서풍’이 중국발 미세먼지의 원인이 아님을 보여주는 것이라는 게 연구팀의 분석이다.

연구팀은 기존 대기과학적인 접근법들과 달리 사회과학적인 방법론을 이용한 분석에서도 한국 내 미세먼지에 대한 중국발 기여도가 통계적으로 유의함을 확인한 데 의미를 부여했다.

김문준 교수는 “다만, 입자가 작아 바람에 더 잘 날리는 초미세먼지에 대한 한국의 전국 단위 데이터가 2015년부터 수집된 탓에 이번 연구에서는 제외됐다”면서 “만약 초미세먼지까지 고려한다면, 한국 내 전체 미세먼지 발생에 미치는 중국발 기여도는 훨씬 높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듀크쿤산대학교는 미국의 명문 사립대 중 하나인 듀크대학교(Duke University)가 해외에 설립한 첫 종합대학으로, 2018년 학부 과정을 개설했다. 김 교수는 2017년 미국 노스캐롤라이나 주립대학에서 경제학 박사학위를 취득한 후 그해부터 이 학교 조교수로 재직 중이다.

(379)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