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정보올림피아드, 한국 ‘금2,은1,동1’로 종합4위

제31회 국제정보올림피아드 시상식. 왼쪽부터 윤교준(경기과학고 3), 이온조(충북과학고 1), 김세빈(경기과학고 3), 임유진(경기과학고 3)  ⓒ 한국과학창의재단

아제르바이잔 바쿠에서 열린 ‘제31회 국제정보올림피아드’에서 한국 대표단으로 참가한 학생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좌측부터, 윤교준, 이온조, 김세빈, 임유진 학생) ⓒ 한국과학창의재단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 이하 과기정통부)와 한국과학창의재단(이사장 안성진, 이하 재단)은 8월 4일부터 8일간 아제르바이잔 바쿠에서 열린 제31회 국제정보올림피아드(International Olympiad in Informatics, IOI)에서 한국대표단이 금메달2개와 은메달1개, 동메달 1개를 수상했다고 12일 밝혔다.

총 88개국, 327명의 학생이 참가한 이번 대회에서 러시아가 금메달 4개로 1위에 올랐고, 한국은 미국과 중국에 이어 베트남과 함께 공동 4위를 기록했다.

한국 대표로 출전한 김세빈(경기과학고), 윤교준(경기과학고), 임유진(경기과학고), 이온조(충북과학고) 학생들은 ‘비슷한 관심사를 가진 친구들끼리 함께 공부할 수 있는 환경이 도움이 되었고, 다양한 사람들을 만나는 좋은 기회였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국대표단의 단장 김성렬 교수(건국대)는 “어려운 환경이었지만 학생들이 열심히 준비했기에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었다.”며 “국제정보올림피아드에 참가한 학생들이 여러 국가 학생들과 경쟁과 교류를 통해 창의적인 발상과 이를 프로그램으로 옮길 수 있는 능력을 갖춰 미래의 큰 일꾼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국과학창의재단 안성진 이사장은 “4차산업혁명시대에 정보올림피아드는 타 분야 과학올림피아드와 마찬가지로 우수한 과학영재의 육성과 국제적 마인드 함양에 매우 중요하고 효과적인 대회이다. 재단은 학생들이 국제정보올림피아드를 통해 다양한 나라의 학생들과 경쟁하고 교류하면서 더욱 더 성장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1989년 불가리에서 13개국이 모여 시작한 국제정보올림피아드는 해마다 여름에 각 나라를 순회하며 개최하고 있다. 출제문제는 효율적인 알고리즘을 고안하여 프로그램의 답을 구하는 방식으로 주어진다. 대회 성적은 2일에 걸쳐서 매일 100점 만점인 3문제를 푼 결과인 600점 만점으로 평가되며, 시험은 5시간씩 진행된다.

 

 

(1226)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