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형 발사체 기술 민간 이전 추진…5년간 6천873억원 투입

과기정통부, 우주발사체 전문가 간담회 개최

민간 주도의 우주 발사체 사업이 확대되는 세계적 흐름에 맞춰 정부가 한국형 발사체 기술을 민간에 이전하는 작업을 시작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한국형 발사체 고도화 사업’을 내년부터 신규 사업으로 추진한다고 7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마무리 단계에 접어든 한국형 발사체 기술을 민간에 확산하고, 이를 통해 발사체 설계·제작·개발·발사 등 전주기 역량을 갖춘 우주 종합 기업 육성을 목표로 한다.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은 민간 기업과 발사체 제작, 반복 발사를 공동으로 수행해 기술 노하우를 알려줄 계획이다. 이를 위해 2027년까지 5년간 6천873억원이 투입된다.

과기정통부는 한국형 발사체 고도화 사업을 앞두고 우주 발사체 전문가들이 참여해 세계 발사체 시장의 민간 진출 현황과 기업 육성 사례를 살피는 간담회를 이날 열었다.

간담회에 참석한 부경대학교 김정수 교수는 “출연연에서 개발한 기술을 산업체가 이전받아 우주 산업화를 강화하는 것은 시대적 흐름에 부합한다”며 “이와 병행해 발사체 기술을 보다 발전시킬 수 있는 차기 한국형 발사체 개발 사업도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간담회를 주재한 과기정통부 용홍택 제1차관은 “이번 사업이 더욱 의미 있게 수행될 수 있도록 다양한 의견들을 모아 사업에 반영하겠다”고 밝혔다.

(115)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