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지질도, 24년 만에 개정판 발간

지질자원연구원, 100만분의 1 축척…북한 지층도 재분류해 반영

한국지질도 ⓒ 한국지질자원연구원 / 연합뉴스

우리 땅의 백과사전인 ‘한국지질도’ 개정판이 24년 만에 발간됐다.

한국지질자원연구원은 1995년 3차 개정판 이후 24년 만에 100만분의 1 축척의 한국지질도 개정판(2019)을 발간했다고 22일 밝혔다.

지질도는 땅의 겉면에 드러난 암석 분포·지질구조·지층 상태 등을 지형도 위에 색채·기호·모양·선 등으로 나타낸 도면이다.

국토개발·환경·자원·재해·관광·안보 등 다양한 분야에 쓰인다.

최근에는 터널·도로·항만 등 교통시설과 전기·통신, 원자력발전소 부지 선정 등 국가 기간산업의 기본 자료로 활용된다.

국내에서 지질도를 제작하는 곳은 지질연이 유일하다.

1956년 대한민국 국토 전역을 대상으로 한 최초의 100만분의 1 축척 지질도인 대한지질도(등록문화재 제604호)를 시작으로 1981년, 1995년에 이어 이번에 네 번째로 제작했다.

이번 지질도에는 최신 지화학 분석과 연대측정 기법 등을 활용해 분류된 지층과 암석에 대한 신규 정보를 추가하고, 북한지역 지층도 재분류해 반영했다.

영문판을 함께 제작하고 설명서를 첨부해 활용도를 높였다.

5만분의 1 축척 지질도도 우리나라 전역을 359개 구역으로 나눠 1924년부터 현재까지 조사·발간하고 있다.

올해 기준 국내 전체 면적의 95%가 발간됐으며 2025년 100% 완료될 예정이다.

연구책임자인 기원서 박사는 “지질도는 과거 지층이 어느 곳에서 형성되고 어떤 변화 과정을 겪었는지 알려준다”며 “한반도 지질뿐만 아니라 동북아 지각 진화사 연구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232)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