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이 제안한 ‘그래핀 특성 평가법’ 국제표준으로 채택

우리나라가 4차 산업 시대 소·부·장(소부장) 산업의 경쟁력 토대가 되는 첨단소재인 그래핀과 관련해 국제전기기술위원회(IEC)의 국제표준 등재에 성공했다.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은 IEC에 제안한 ‘플레이크 그래핀의 전기적 특성 평가법’이 5년여의 노력 끝에 IEC 국제표준으로 최종 결정됐다고 13일 밝혔다.

그래핀은 벌집 모양의 평면구조로 결합한 탄소로 이뤄진 나노물질로, 전기전도성이 구리보다 약 100배 뛰어난 데다 금속에 비해 200배 단단하고 1천배 이상 가볍다.

특히 플레이크 그래핀은 실리콘, 구리 등을 대체해 배터리 전극 코팅, 방열재료, 초경량 복합 소재 등으로 활용할 수 있어 새로운 고부가가치 소재로 주목받는다.

 

이번에 국제표준으로 등재된 플레이크 그래핀의 전기적 특성 평가법은 전극 제작과 측정 시료의 양, 시료 준비법, 전기도도 측정 방법 등에 대한 자세한 안내와 사례로 구성됐다.

기업이 생산한 소재에 대한 객관적 사양을 제시하거나 배터리·반도체·환경필터 등 응용 분야에서 원하는 품질의 제품을 선택하는 데 기준으로 활용될 수 있어 소부장 산업의 생산·개발 역량을 높이는 효과가 기대된다.

이번 국제표준 제정은 국표원이 지원하는 국제표준기술력향상사업을 통해 이뤄졌으며 한국기초과학지원연구원과 국내 연구기관, 대학 등 5개 기관이 컨소시엄으로 참여했다.

국표원 관계자는 “지난해 그래핀과 은나노 물질 등 나노 소재 분야에서 IEC 국제표준 2종을 등재한 데 이어 이번에 다시 국제표준 채택에 성공해 국내 소부장 산업의 첨단소재 경쟁력 강화에 기여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IEC의 나노 전기·전자 분야 기술위원회에서 나노 제조와 그래핀 특성 등 다양한 국제표준화 작업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국제표준을 계속 선점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218)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