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칼럼

한국의 과학문화… 더 많은 소통 필요해

[창조 + 융합 현장] ‘2014 과학문화교육단체연차대회 대토론회’ 개최

과학기술문화 운동이 처음 탄생한 것은 18세기 말 영국에서였다. 1799년 영국의 왕립학회(Royal Society)는 전문가들뿐만 아니라 일반 대중이 과학을 체험할 수 있도록 대중강연을 시작했고 이런 노력은 19세기 초 영국의 산업화가 꽃을 피우는 계기를 마련했다.

그리고 100여년이 지난 지금 이 과학기술문화(이후 과학문화) 운동이 더 광범위해지고 다양해지고 있다. 이장재 과총 정책연구소장은 17일 과학기술회관에서 열린 ‘2014 과학문화교육단체 연차대회 대토론회’를 통해 21세기 과학문화 운동의 특징을 ‘소통’으로 정의했다.

“첨단 과학기술로 인해 사회가 급속히 발전하고, 동시에 지구 기상이변, 일본 원전사고와 같은 위협이 동시에 존재하면서 과학기술에 대한 대중의 이해가 필요해지고, 결과적으로  과학기술에 대한 대중과의 ‘소통’이 더욱 절실해지고 있다”고 말했다.

미국‧유럽 등 주요 국가들의 ‘소통’ 프로그램

현재 미국, 유럽, 일본, 중국 등 세계를 움직이고 있는 주요 국가들은 모두 국가 차원의 과학문화 운동을 진행하면서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국민들과의 소통을 대폭 강화하고 있는 중이다.

미국과학진흥협회(AAAS)에서 수행하고 있는 ‘과학과 정책 프로그램(Science & Policy Programs)’이 있다.

이 프로그램은 ‘프로젝트 2061(Project 2061)’, 과학‧윤리‧종교와의 대화(Dialogue on Science, Ethics & Religion), ‘과학과 자유, 책임성과 법(Scientific Freedom, Responsibility & Law), 과학과 인권(Science & Human Rights) 등으로 구성돼 있다.

‘프로젝트 2061’은 (076년을 주기로 태양의 주위를 돌고 있는) 헬리혜성이 지구에 가장 가깝게 접근했던 1985년에 시작해 한 바퀴 궤도를 돌고 지구로 다시 돌아오는 2061년까지 76년동안 진행하고 있는 장기 프로그램이다.

미국 정부는 ‘프로젝트 2061’을 통해 공식‧비공식 과학교육 모두를 위한 교육과정 개편작업, 교수 가이드라인, 교재 개발 등을 수행하고 있다. 또 국민의 과학‧기술‧수학 이해를 돕기 위해 다양한 콘텐츠들도 선보이고 있다.

과학, 기술, 공학, 수학을 융합한 STEM 교육 역시 과학문화 운동 차원에서 진행되고 있는 프로그램이다. 학교에서 실생활 중심의 학습 프로그램을 전개하기 위해 STEM을 기반으로 체험을 강조하는 과학탐구 프로그램을 개발하는 등 다양한 활동을 벌이고 있다.

동일본 대지진, 원전 사고 등으로 과학기술에 대한 국민의 이해가 절실한 일본 정부는 최근 ‘과학기술과 사회(STS)’ 프로그램을 대폭 강화하고 있는 중이다. STS포럼(교토 포럼), 사회기술연구개발센터(RISTEX) 등을 운영하면서 시민사회와의 소통을 확대하고 있다.

민간 과학문화 운동 활성화 위해 입법 추진

독일의 경우는 지난 2000년부터 ‘대화하는 과학(Wissenschaft in Dialog)’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사회적으로 과학기술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 학교 현장에서는 과학기술과 사회가 서로 소통하는 학습을 촉진하는 프로그램이다.

영국에서는 2012년부터 왕립학회를 통해 ‘과학과 사회의 상호이해와 소통을 위한 열린 과학(Open Science)’ 캠페인’을 벌이고 있다. 특히 민간 기업의 ‘오픈 엔터프라이즈(Open Enterprise)’를 강조하면서 데이터 공유, 지식교환 등을 지원하고 있다.

17일 과학기술회관에서 열린 ‘2014 과학문화교육단체 연차대회 대토론회’에서 과학문화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의견이 교환됐다. 사진은 주제발표를 하고 있는 이장재 과총 정책연구소장.   ⓒ ScienceTimes

17일 과학기술회관에서 열린 ‘2014 과학문화교육단체 연차대회 대토론회’에서 과학문화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의견이 교환됐다. 사진은 주제발표를 하고 있는 이장재 과총 정책연구소장. ⓒ ScienceTimes

이날 토론회는 17일 한국과학자협회 주최, 한국과학문화교육단체연합 주관으로 열렸다. 다양한 분야 과학문화 전문가들이 모여 다양한 의견을 교환했는데 전체적으로 한국의 과학문화가 위축되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사)과학관과문화 권기균 대표는 국가 과학기술 발전을 위해 대중의 과학문화는 매우 중요한 요소이지만, 국내 과학문화 운동의 경우 대중 참여율이 매우 낮아 과학문화 운동 전반에 대한 혁신적인 조치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권 대표는 “시대가 급속히 변화함에 따라 과학문화 운동 패턴 역시 변화가 있어야 한다”며, “과학관‧박물관 등의 네트워킹을 세계화하고, 과학 NGO 활동을 확대하며, 민간 기업의 참여를 더 확대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국내 과학교육문화 단체들의 모임인 한국과학문화교육단체연합(회장: 진정일)은  “과학을 경제 성장을 위한 도구로 모고 단기적 성과에 집착하면 오히려 과학기술을 위축시키는 부작용이 일어날 수 있다”고 우려했다.

특히 “민간에 대한 과학문화 육성 정책의 기본 취지가 크게 퇴색하고 있다”며 “민간 과학문화 활성화를 위한 입법 추진 활동을 전개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토론회에서는 국회입법조사처 과학기술정책‧입법담당 이원근 입법조사관이 참석해 다양한 의견을 나눴다.

(6985)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