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강다리 투신 막는다…인공지능 CCTV 통합관제센터 구축

서울시가 한강 다리 위에서 극단적 시도를 하는 시민을 더욱 신속하게 구조할 수 있는 체계를 마련했다.

서울시 소방재난본부는 시내 한강 교량의 위험 상황을 한눈에 볼 수 있는 ‘한강교량 CCTV 통합관제센터’를 뚝섬 수난구조대에 구축하고 시범 운영 중이라고 2일 밝혔다.

과거 CCTV 모니터링은 4개의 수난구조대(여의도·반포·뚝섬·광나루)에서 나눠 맡았는데, 이번 센터 개소로 통합됐다.

또 새로 도입된 시스템은 인공지능(AI)이 CCTV 영상을 딥러닝으로 학습해 투신 시도자의 행동 패턴을 찾아낸다. 다리 위에서 오래 배회하는 등 이상행동을 감지하면 해당 지점의 CCTV 영상을 선별해 관제 요원의 모니터에 표출한다.

전문관제 인력은 CCTV 영상을 24시간 모니터링하고, 위험 상황을 확인하면 가장 가까운 수난구조대에 전달해 현장 대원이 즉각 출동할 수 있게 한다.

현장 대원용 단말기는 영상 송출이 가능해 사고 위치와 CCTV 영상 등 관련 정보를 실시간 공유할 수 있다. 무전기로 소통하던 기존 방식에서 벗어나 GIS(지리정보시스템)을 활용해 정확한 사고 위치도 파악할 수 있게 된다.

아울러 한강 교량 위에 경광등을 새로 설치해 야간에 출동한 구조대가 정확한 사고 위치를 알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소방재난본부는 올 초부터 통합관제센터 구축을 본격적으로 추진해오면서 서울기술연구원과 협력해 관련 기술을 개발해 왔다. 내년 5월까지 시스템을 시범 운영하면서 개선해 나갈 계획이다.

최태영 서울시 소방재난본부장은 “첨단 정보통신기술이 적용된 한강교량 통합관제로 투신 시도 단계부터 빠르게 대응해 신속한 인명구조가 가능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430)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