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라즈마 기술로 군 차량 미세먼지 95% 줄였다”

국방부-과기정통부, 미세먼지 저감장치 실증연구

플라즈마 기술을 활용해 군용 차량 배기관에서 발생하는 미세먼지를 95% 정도 줄일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국방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한국기계연구원이 개발 중인 오염물질 연소 플라즈마 버너를 군 차량 배기관에 장착해 운용한 결과 미세먼지 발생량을 95% 이상 절감했다고 11일 밝혔다.

지난 3월부터 수도권과 광역시에 있는 공군 4개 부대의 차량 50대를 대상으로 실증사업에 착수한 국방부와 과기정통부는 최근 중간 점검 결과에서 이 같은 미세먼지 저감 효과를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국방부 등에 따르면 차량 엔진은 고속으로 일정 시간 이상 주행하는 등 연소 조건이 안정적일수록 배출하는 오염물질이 줄어드는데 군용 차량은 주로 저속으로 짧은 시간 운행하고 멈추기 때문에 오염물질 배출이 많은 편이다.

이에 군용 차량 배기관에 플라즈마 버너를 장착해 저속으로 짧은 시간 주행하더라도 고온의 안정적인 화염을 유지해 오염물질 배출량을 줄일 수 있었다고 국방부는 설명했다.

플라즈마는 고체·액체·기체에 이은 제4의 물질로 매우 높은 온도의 에너지 상태를 의미한다.

국방부와 과기정통부는 지난해부터 첨단 플라즈마 기술을 활용한 미세먼지 저감장치 실증연구를 진행했다.

국방부는 관계자는 “이번 중간 점검에서 플라즈마 버너의 미세먼지 절감 실효성을 입증함에 따라 다른 군 차량과 건설기계 등으로 적용 대상을 확대할 방침”이라며 “실증연구 성과를 확산하도록 계속 협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340)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