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데믹 공포, 돌파구를 찾아라

[2020 우수과학도서] 팬데믹과 문명

2020년 초연결 세상에서 팬데믹의 공포는 전 세계적인 패닉 현상을 빚고 있다. ⓒ게티이미지

2020년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해 온 세상이 블랙홀에 빠진 듯 하다. 초연결 세상에서의 팬데믹 공포는 전 세계적인 패닉 현상을 불러일으켰다.

2019년 12월 중국 우한에서 시작된 신종 감염병으로 전 세계가 코로나바이러스와의 전쟁을 치르는 형국이다. 그 전쟁터에서 어떻게 살아남고 승리할 수 있을지, 40여 년간 학계-행정부-국회에서 과학기술과 환경 행정의 이론과 실제에서 뚜렷한 족적을 남긴 김명자 전 한국과총 회장, 현 (사)서울국제포럼 회장이 ‘팬데믹과 문명’을 펴냈다. 이 책은 고대로부터의 인류 문명과 역병의 투쟁사를 돌아보고, 4차 산업혁명 시대의 보건안보의 전망을 제시하고 있다.

팬데믹과 문명에 대해 가장 통합적인 시각에서 다룰 수 있다고 평가받는 저자는 이번 코로나 사태의 충격의 원인인 코비드-19의 정체와 그 원인인 사스-코브-2 바이러스의 정체를 현재 알려진 범위 내에서 밝히고 기존의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과의 차이를 다룬다.

이어서 코비드-19의 진단기법의 종류와 차이를 살피고, 치료제의 재창출 전략과 백신 개발의 현황과 한계, 그리고 앞으로 우려되는 바이러스의 역습에 대한 전망과 대응 방안, 바이오 무기 개발 중단의 필요성, 그리고 보건안보에서의 국제적 협력의 중요성 등을 다각적인 관점에서 조망한다.

문명사에서 고대로부터 천연두, 페스트, 콜레라, 스페인 독감, 에이즈 등의 감염병이 시대와 지역을 불문하고 경제, 사회, 정치, 문화 등 모든 분야에 어떤 영향을 미쳤는지 살피는 대목은 무거운 주제이지만 매우 흥미롭게 전개된다.

저자는 현재의 팬데믹 사태를 일과성으로 보는 한 근본적인 해법을 찾기가 어려울 것이고, 역사 속에서 교훈을 찾아야 한다고 말한다. ‘팬데믹과 문명’의 결론으로 저자는 코로나 이후의 세계가 어떻게 달라질 것인지를 전망하면서, 특히 어떻게 달라져야 할 것인지를 함께 생각하고 만들어가야 한다고 강조한다. 이 책은 이른바 4차 산업혁명이라는 전환기적 상황에서 지구촌의 보건안보의 중요성과 코로나 이후의 새로운 질서 구축에 대한 통찰력을 제시하는 지침서가 될 것이다.

ⓒ까치

제1장 ‘코비드-19란 무엇인가’에서는 코비드-19의 정체와 발원지, 그리고 박쥐의 특이성과 코비드-19와의 연관성을 다룬다.

이번 코비드-19의 병원체인 사스-코브-2 바이러스의 진단기법의 종류와 특성, 신뢰도 등에 대해 살피고, 일반적으로 가장 관심이 큰 백신 개발에 대해서는 백신의 종류와 개발 동향, 인증 등에 대해 포괄적으로 다룬다.

제2장 ‘문명사 속의 팬데믹’에서는 인류 문명 속에서의 감염병과의 투쟁의 역사를 개관한다. 인류 문명의 역사는 정체를 알지 못했던 전염병과의 투쟁에서 문명의 소멸을 초래하기도 했고, 세계의 세력 판도를 바꾸기도 했다. 항생제의 개발로 인류 문명이 병원균에 승리하는 듯하던 시기도 있었으나, 박테리아는 항생제에 대한 내성을 가진 형태로 변이를 일으킴으로써 미생물과 인류 사회의 지혜 사이에서 앞서거니 뒤서거니 하는 경쟁이 이어지고 있다.

제3장 ‘기후변화와 인류 문명’에서는 인류의 산업문명이 지구 생태계를 빠르게 변화시킴으로써 기존의 지질시대와는 구분되는 인류세(anthropocene)를 초래하게 되었고, 그로써 기후변화와 과도한 개발 등의 인간 활동이 야생동식물의 서식지를 파괴함으로써 병원체의 확산을 촉진하는 상황이 되고 있음을 사례를 들어 예시하고 있다. 근본적인 해결을 위해서는 지속가능한 발전으로의 패러다임 전환이 불가피하고, 자연과 인간이 공존할 때 인류 문명이 지속가능하다는 세계관의 전환이 이루어져야 함을 강조한다.

제4장 ‘21세기 코로나 이후의 세상’은 4차 산업혁명의 초연결 시대를 열고 있는 인류 문명이 팬데믹 이후 어떤 새로운 질서를 만들어가야 할 것인지를 다룬다. 저자는 기술혁신은 현재 인류 사회가 직면하고 있는 글로벌 리스크, 즉 기후변화, 환경오염, 생태계 파괴, 자원 위기, 보건안보, 빈부격차 등의 요인을 해소하는 데에 기여할 수 있을 때 지속가능한 발전이 기약될 수 있음을 모두 깨달아야 한다고 이야기하고 있다. 각국 정부의 대응과 국제 사회 협력 등 글로벌 이슈에 대해 논하고 있는 이 책을 통해 위기 극복의 돌파구를 찾을 수 있을 것이다.

(472)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1)

  • 박한얼 2021년 3월 19일11:08 오후

    펜데믹과 문명을 읽어보고 싶습니다. UN미래보고서를 잠깐 보기는 했는데 바뀌어 가는 미래를 예측하는 책이었다면 이 책은 많은 생각을 하게 만들거 같아요..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