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태양광발전 건설 수요 증가에 접속 허용기준 20% 확대

최근 태양광발전소를 건설하려는 수요가 늘자 3월 2일부터 한국전력 배전선로의 태양광발전 접속 허용기준을 20% 확대한다고 산업통상자원부가 26일 밝혔다.

이에 따라 일반 배전선로는 기존 10MW에서 12MW, 대용량 배전선로는 15MW에서 18MW로 태양광발전 계통접속 용량이 늘어난다.

접속 허용기준이 늘어나면 현행대로라면 배전선로 신설이 필요한 9585개소 가운데 34.8%인 3335개소가 계통에 즉시 접속할 수 있게 돼 재생에너지 보급을 늘리는 데 크게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지역별로는 전북 1032건, 광주·전남 767건, 대구·경북 468건, 대전·충남 375건, 강원 209건, 경남 200건, 충북 134건, 제주 86건, 경기 64건 순으로 즉시 접속이 가능해진다.

(76)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