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피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정부 과학기술 역량결집”

과기정통부, 대구경북 신규펀드 조성…연구특구 민간부담금 229억원 감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경제를 되살리기 위해 정부가 과학기술 자원을 활용해 민간기업에 대한 지원을 확대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5일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지역경제 침체와 연구개발 위축에 대응하기 위해 정부 과학기술 및 정보통신기술(ICT) 역량을 동원하는 내용의 ‘코로나19 대응 과학기술 기반 지역경제 활력제고 방안’을 발표했다.

과기정통부는 “소관 지역 연구개발(R&D) 및 인프라 사업, 6700여개 기업이 입주한 연구개발특구, 61개 지역 정부출연연구기관, 카이스트 등 4대 과기원, 지역 소프트웨어 자원을 총동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우선 기업 지원을 위한 즉시 실행 과제로서 연구개발특구육성사업 등 7개 사업에서 민간 부담금을 완화했다. 이에 따른 재정 지원 효과는 229억원에 달한다고 과기정통부는 설명했다.

지역 연구시설의 이용료, 중소기업·소상공인 대상 임대료도 감면했다.

코로나19 피해가 특히 심각한 대구·경북의 창업·초기기업을 대상으로 하는 190억원 규모의 신규 펀드를 조성해 투자 여력을 확대한다.

중소기업 혁신제품과 연구개발특구 내 연구소기업의 공공조달을 돕기 위한 제도도 확대 운영한다.

또한 연구개발특구에 있는 기업들이 미국 아마존, 킥스타터, 중국 알리바바 등 해외 주요 판매망과 펀딩 플랫폼에 입점할 수 있도록 콘텐츠 제작과 마케팅 등을 지원한다.

장기적으로는 코로나19 이후 ‘포스트 코로나’ 대응 과제를 추진한다.

지역 현안 해결을 위해 지역이 주도하는 공공기술 및 중소기업의 역할을 확대하는 ‘지역현안해결형 기술사업화’ 사업을 도입한다. 이를 위해 올해 예산 34억원을 신규 편성한다.

지역 주도의 R&D 확대를 위한 ‘지역혁신사업’을 추진하고, 지역 주민과 전문가가 R&D 전 과정에 참여하는 ‘지역 주민참여 R&D’도 확대한다.

이와 관련해 과기정통부는 이날 오전 대구경북과학기술원(DGIST)에서 지역 기업, 출연연 지역조직, DGIST, 대구시 등이 참여하는 ‘지역 경제 활력 제고를 위한 간담회’를 열었다.

간담회에서는 이번 지역경제 활력제고 방안과 함께 과학기술 전략, 디지털 제조혁신 전략 등이 논의됐다.

최기영 과기정통부 장관은 “과학기술과 ICT 역량으로 지역 위기를 극복하고, 과학기술 혁신자원을 총동원해 지역경제 활력을 제고하고 경쟁력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109)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