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중증도 진단할 ‘바이오마커’ 찾았다

생명연 "폐 손상 환자에서 콜레스테롤 조절 단백질 급증 확인"

국내 연구진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증도를 진단할 바이오마커(질병의 진행 정도를 진단하는 생물학적 지표)를 찾아냈다.

한국생명공학연구원은 서영교 박사와 영남대·경북대 연구팀이 염증에 의해 폐가 손상된 중증 코로나19 환자에게서 ‘SREBP2 단백질’의 C 절편 수치가 급격히 증가한 것을 확인했다고 22일 밝혔다.

SREBP2는 세포의 콜레스테롤 대사를 조절하는 단백질로, N 절편과 C 절편으로 나뉜다.

코로나19 바이러스 등 바이러스에 감염된 세포는 콜레스테롤을 필요로 한다.

감염된 세포가 콜레스테롤을 소모함에 따라 SREBP2 단백질 활성이 유도된다.

과도하게 활성화된 SREBP2 단백질은 염증성 ‘사이토카인'(Cytokine·신체의 면역 체계를 제어하고 자극하는 신호물질) 분비를 증가시키는 것으로 확인됐다.

SREBP2 단백질이 체내에 일종의 독소로 작용해 코로나19 중증으로 진행된 패혈증 환자에게서 사이토카인 폭풍(면역 과잉반응)을 일으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염증에 의해 폐 손상이 일어난 중증 코로나19 환자의 컴퓨터 단층 촬영(CT) 이미지와 패혈증 지표를 통해 혈중 SREBP2 단백질의 C 절편 수치가 급격히 증가한 것을 확인했다.

서영교 박사는 “코로나19로 인한 급성 폐 손상 등 중증도를 진단하는 표적 물질로 개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 학술지 ‘시그널 트랜스덕션 타겟 테라피'(Signal Transduction and Targeted Therapy) 지난달 3일 자 온라인판에 실렸다.

(173)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