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가 쏘아올린 원격수업…2년째 교육현장은 여전히 ‘분투’

학생들 "동영상 시청 학습 집중 어려워"…학교 측, 실시간 쌍방향 수업 확대 검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사상 초유의 원격수업이 도입된 지 2년째로 접어든 가운데 학교현장에서는 원격수업 정착을 위한 분투가 여전히 이어지고 있다.

1일 경남도교육청에 따르면 도내 학교에서는 실시간 쌍방향 수업, 콘텐츠 활용 학습, 과제 수행 등 형식으로 원격수업을 한다.

실시간 쌍방향은 교사와 학생들이 화상으로 연결된 상태에서 실시간 소통하며 진행하는 수업이다.

콘텐츠 활용 학습은 교사가 준비해둔 교과 관련 동영상을 시청하며 학생 스스로 학습하는 형태다. 과제 수행형은 동영상이나 PPT 등을 통해 교사가 제시한 과제를 수행하는 수업이다.

그러나 자기주도적 학습 성격이 짙은 콘텐츠 활용 학습과 과제 수행형의 경우 집중하기 어렵다는 불만이 학생과 학부모들에게서 끊임없이 나오고 있다.

2주는 등교, 1주는 원격수업을 하는 창원시 성산구 한 중학교 3학년 A양도 이런 고충을 호소했다.

A양은 “동영상을 틀어놓기는 하는데 선생님이 통제를 안 하고 실시간으로 주고받는 것도 없으니 공부가 잘 안 된다”며 “어떨 때는 긴장 안 하고 편해서 좋다가도 이러다가는 고등학교도 못 갈 것 같다는 생각도 든다”고 말했다.

같은 학교 2학년 한 여학생도 “집에서 동영상으로 혼자서 공부를 하다 보니까 잠도 잘 오고 딴짓도 하게 돼 학교에서만큼 집중이 안 된다”고 덧붙였다.

이 학교는 학생들의 학습 집중도를 높이기 위해 오는 2학기부터는 실시간 쌍방향 수업을 진행하기로 했다.

학교 관계자는 “이번 학기에 실시간 쌍방향 수업을 전면 시행하기에는 준비가 더 필요했다”며 “현재는 학생들이 필요한 기기나 네트워크는 갖췄는지 등에 대한 조사를 마친 상황”이라고 밝혔다.

콘텐츠 활용 학습 위주로 원격수업을 하는 성산구 한 고등학교 관계자도 “현행 수업 방식이 학부모 눈높이를 못 맞추는 것은 사실이지만 과목별, 단원별 특성에 따라 교사가 말로 쭉 설명하는 실시간 쌍방향 수업보다 콘텐츠 활용 학습이 필요한 때도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도 “원격수업이 장기화하면서 기존 콘텐츠를 활용하는 방식보다는 교사가 직접 제작하는 콘텐츠를 늘리는 방향으로 수업을 진행하자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며 “올해 1차 시험(중간고사)이 막 끝났는데 평가가 마무리되면 실시간 쌍방향 수업을 강화하는 등 수업 방식을 바꿔보는 방안도 검토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의창구 한 고등학교는 전례 없는 등교 연기의 여파로 원격수업이 도입된 지난해 1학기에는 EBS 등 외부 동영상을 활용해 수업을 진행했지만, 그 해 2학기부터는 실시간 쌍방향 수업을 시작했다.

집에서 수업을 듣더라도 등교수업과 최대한 유사한 교육환경을 제공하기 위해서다. 학생들은 실시간 댓글을 통해 학습과 관련한 궁금증을 해소할 수 있다.

학교 관계자는 “수업을 듣는 장소가 교실에서 집으로 바뀌었을 뿐 등교나 원격이나 동일한 형태로 수업한다고 보면 된다”며 “과정형 수행평가 등 과제를 부여해 학생들의 학습 참여도를 끌어올리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처럼 원격수업을 정착시키기 위한 교육현장의 고민이 이어지는 가운데 도교육청은 수업 내용에 따라 원격수업을 다양한 형태로 진행할 수 있다면서도 학생들과 호흡을 맞춰가며 수업을 이끌어갈 수 있도록 실시간 쌍방향 수업을 권장하고 있다.

실제 전체 학교 수 대비 한 번이라도 실시간 쌍방향 수업을 한 학교의 비율은 지난해 5∼6%에서 올해는 57%로 증가했다.

도교육청은 또 지난해 9월 29일부터 10월 15일까지 도내 교직원(4천929명), 학생(1만1천433명), 학부모(2만1천535명)를 대상으로 온라인 인식조사를 벌였다.

이 중 ‘제2의 코로나19 위기를 대비하기 위해 도교육청이 중점 추진해야 할 정책’ 문항에서 1순위 답변이 학생의 경우 ‘재미있고 알찬 원격수업'(23.3%), 교직원(21.3%)과 학부모(27.6%)의 경우 ‘원격수업을 위한 교사 역량 강화 지원’으로 분석된 점에도 주목했다.

이에 도교육청은 각 학교가 원격수업 관련 위원회를 두도록 해 원격수업을 내실 있게 하도록 했다.

실시간 원격수업, 학습 관리 등을 지원하는 경남형 미래교육지원 플랫폼 ‘아이톡톡’을 올해 초 보급한 데 이어 빅데이터와 인공지능을 연계한 학습 이력 관리, 글쓰기·수학 학습 등도 지원할 수 있도록 플랫폼 고도화도 추진한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누구도 준비 못 한 상황에서 원격수업이 진행되다 보니 시행착오를 겪을 수밖에 없다”며 “원격수업 플랫폼 기능을 고도화하는 등 원격수업의 안정적 정착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148)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