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이스트 등 4대 과기원, 2030년 세계 10위권 대학 도약 목표

4대 과기원, 미래인재특위에 '과학기술원 혁신방안' 보고

한국과학기술원(KAIST)과 광주과학기술원(GIST), 대구경북과학기술원(DGIST), 울산과학기술원(UNIST) 등 4개 과학기술원이 2030년 세계 10위권 대학으로 도약한다는 도전적인 목표를 내놨다. 또 이 목표를 이루기 위해 글로벌 과학기술 인재를 양성하고 연구 혁신을 뒷받침하는 시스템을 구축하는 방안을 수립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2일 열린 제4회 미래인재특별위원회에서 4대 과학기술원이 이런 내용의 ‘과학기술원 혁신방안’을 보고했다고 밝혔다.

4대 과기원은 우선 과기원별 이사회의 연계성을 강화하고 중장기적인 의사결정체계가 가능하도록 거버넌스를 개선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과기원의 선임직 이사 중 일부를 공동으로 선임하는 ‘공동이사제’를 도입하거나 4대 과기원 이사회를 단일화한 ‘통합이사회’ 마련을 검토하기로 했다.

총장 선임을 체계화하기 위해 총장 임기 만료 1년 전부터 ‘후보 발굴 위원회’를 구성, 운영하는 안도 혁신방안에 담겼다. 싱가포르 난양공대(NTU)의 경우, 총장 후보 발굴을 위해 이런 위원회를 운영하고 있다.

지난해 5월 출범한 과기원 공동사무국을 ‘연락사무소’ 수준에서 연계 협력의 구심점으로 기능을 확대하는 내용도 포함됐다. 사무국 운영 근거를 법제화하고 사무국장 영입과 인력 확대도 추진할 예정이다.

교육혁신 분야에서는 다양한 인재가 과기원에 올 수 있게, 학생선발에서 면접 평가를 강화하고 특기자 선발 인원을 60명에서 120명으로 늘리는 안이 나왔다. 교수법을 개발하고 확산하기 위한 ‘교수학습 공동센터’를 설치하는 것도 혁신 방안에 담겼다.

연구혁신을 위해서는 과기원별 강점 분야를 중심으로 한 특성화 전략을 마련키로 했다. 과기원이 정부출연연구기관과 함께 연구를 진행하는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분야 간 협력을 강화하는 ‘중점연구소’ 체계도 도입할 방침이다. 기초과학 분야 교원 1명에 1억원 정도의 연구비를 줘 안정적인 연구를 할 수 있게 하자는 안과 박사후연구원 지원을 강화하는 방안도 나왔다.

이 밖에 학생과 교원의 국제교류를 늘리고 블라인드 채용을 합리적으로 개선해 우수한 교원을 확보하는 것도 세부 과제로 담겼다.

4대 과기원은 “이번 혁신방안은 4대 과기원 기획처장 등으로 구성된 ‘과기원 혁신 과제 실행 위원회'(가칭)에서 추진하고, 실무소위원회도 꾸려 기관별 추진과정을 분기별로 점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380)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