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환경 수열에너지 활성화한다

강원 수열에너지 융복합클러스터 조성…신도시-대규모 산업단지 등에 공급

친환경 에너지인 수열에너지 활용 사업을 그린 뉴딜의 대표 사업으로 육성하기 위한 다양한 정책이 추진된다.

환경부는 수열에너지 융복합 클러스터 조성 등 중장기 실행 계획이 담긴 ‘친환경 수열에너지 활성화 방안’을 30일 국무회의에 보고했다고 밝혔다.

수열에너지는 물이 대기보다 여름에는 차갑고 겨울에는 따뜻한 물리적 특성을 이용해 냉난방에 활용하는 친환경에너지다. 에너지 절감과 온실가스 감축이 가능하다.

이번 방안에는 ▲ 수열에너지 융복합클러스터 조성 및 조기 안착을 위한 시범사업 ▲ 제도개선·도시계획연계사업 강화 등 수열 활용 기반조성 ▲ 기술개발·사업지원단 운영·지방자치단체 홍보 등 시장확산 지원 등의 내용이 담겼다.

환경부는 먼저 하천수·댐 용수·원수 등을 대상으로 하는 수열에너지 사업을 마련해 효과를 검증하고, 사업 확대를 위한 교두보를 마련할 방침이다.

또 2027년까지 소양강댐을 활용해 강원도 춘천에 78만5천㎡(약 24만평) 규모의 ‘강원 수열에너지 융복합클러스터’를 조성키로 했다.

환경부는 강원 수열에너지 융복합클러스터를 수열에너지·수상태양광·수력 등 재생에너지를 기반으로 하는 대한민국의 탄소 중립(NET-ZERO) 대표 클러스터로 육성할 계획이다.

‘부산 에코델타 스마트시티’, ‘인천 종합환경연구단지’, ‘한강물환경연구소’ 등에 수열에너지 시범 공급도 단계적으로 추진한다.

아울러 한국수자원공사가 관리하는 광역원수를 활용해 공공분야와 민간 대형건축물에 오는 2022년부터 수열에너지를 공급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환경부는 수열에너지 활성화를 위해 하천수 사용료 등 각종 물과 관련된 요금을 감면하기 위한 제도 개선도 추진하기로 했다.

수열에너지를 활용하는 경우 취수량 전체가 다시 하천이나 댐으로 회귀 돼 수량의 손실이 없고, 새로운 오염 물질도 유입되지 않는다. 신규 신도시와 대규모 산업단지 등 도시계획 단계에서 지자체 등과 협의해 공급하는 방안도 검토한다.

환경부는 수열에너지가 ‘에너지효율등급 및 제로 에너지 건축물 인증’을 위한 재생에너지에 포함될 수 있도록 관계부처와 협업을 모색하는 동시에 수열에너지 활성화를 위해 열교환기·압축기 등 주요 기술의 국산화도 추진한다.

이를 위해 환경부는 관련 국가 연구개발(R&D)을 산업통상자원부와 협업해 올해부터 시작할 계획이다.

또 차별화된 수열 전문인력을 양성하고 연내 기업·학계·공공기관 등으로 구성된 ‘수열사업 지원단’을 구성해 정책·기술 자문 및 기업교류 등 수열에너지 이용 확산을 밀착 지원한다.

이밖에 전국 지자체를 대상으로 순회 설명회를 열고 수열홍보관을 조성하며, 신축 공공건물에 대한 수열에너지 적용 가능 여부도 전수 조사할 방침이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이번 방안은 민간 부문에도 수열에너지 활용이 확산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이를 통해 수열에너지 산업이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하고 녹색산업의 새로운 축이자 그린뉴딜의 대표사업으로 성장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104)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