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 ‘에너지산업 융복합단지’ 개발에 1조7000여억원 투입

도 "미래 먹거리 창출 최적조건 갖춰, 기업 투자 여건 좋다"

충북도는 25일 혁신도시를 중심으로 지정된 에너지산업 융복합단지를 ‘그린 뉴딜’ 확산의 거점으로 만들기 위해 1조7581억원을 투입한다고 밝혔다.

박해운 신성장산업국장은 이날 비대면 브리핑에서 “이 단지를 중심으로 에너지 산업과 연관산업을 집적해 비용 감소와 기술혁신 효과를 극대화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 19일 충북을 포함한 전국 4개 지역을 ‘에너지산업 융복합단지’로 지정했다.

충북도에 따르면 에너지산업 융복합단지 구역은 충북 혁신도시를 중심으로 반경 20㎞이다.

반경 5㎞가 ‘코어지구1’, 반경 10㎞가 ‘코로지구2’로 명명됐다. 나머지 20㎞는 연계지구다.

도는 2025년까지 코어지구1에 1조7581억원을 투입해 진천 에너지융복합파크·복합산업단지, 음성 RE100스마트산단을 조성할 계획이다.

코어지구2에는 에너지 강소 기업·기관을 유치하고 수소생산시설, 태양광 기업 공동활용연구센터 등을 구축하기로 했다.

도는 코어지구2의 기업과 연계할 수 있는 디지털 정보기술(IT), 정보통신기술(ICT), 빅데이터 관련 산업을 연계지구에 육성할 방침이다.

박 국장은 에너지 관련 기업들을 겨냥해 “미래 먹거리를 창출할 수 있는 최적의 조건이 갖춰진 충북 에너지 융복합단지에 투자해 달라”고 말했다.

(103)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1)

  • 박한얼 2020년 8월 26일3:57 오후

    에너지산업 융복합단지구성으로 그린뉴딜 정책을 실시하는데 이공계의 인재가 많이 필요할거 같습니다. 에너지관련, 컴퓨터 기반을 토대로 많은 연구와 발전있기를 기대합니다. 기업들이 많은 투자를 할 수 있는 여건이 되기를 바랍니다

과학백과사전